여성 불임 유발하는 또 다른 성병 발견

사진 = 마이코플라즈마 제니탈륨은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자각 증상이 거의 없고 여성 불임을 유발할 수도 있다. (shutterstock.com)

사람들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성병들, 전혀 들어본 적도 없는 성병들이 있다. 그중 하나가 마이코플라즈마 제니탈륨(mycoplasma genitalium)이라는 성병이다. 생각보다는 많이 감염되는 이 병은 HPV와 유사하게 자궁경부암이나 클라미디아로 이어지고 불임 등 장기적으로 무서운 결과를 빚을 수 있다. 그러나 증상이 뚜렷히 나타나는 편인 클라미디아, 임질, HPV(인간유두종바이러스) 등에 비해 증상이 거의 나타나지 않거나 아예 나타나지 않는다.

마이코플라즈마 제니탈륨에 대해 미국 질병예방통제센터(CDC)는 이 성병을 ‘새로운 문제’로 규정했다. 그만큼 최근 점점 더 확산되고 있다는 것이다. 영국의 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16-44세의 연령대에서 이 성병에 감염되는 비율이 1%로, 임질보다 더 흔한 성병이 돼가고 있다.

그러나 이 성병에 대해서는 그리 많이 알려져 있지 않다. 이 병의 증상은 여성에게선 골반의 통증, 질의 염증, 성교 중 출혈, 질의 분비물 배출 등을 꼽을 수 있다. 소변을 볼 때 지독한 통증이 느껴지고 고환에서 불편한 느낌이 들 수도 있다.

여성의 경우 이 병에 감염되더라도 56%는 아무런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다. 남성은 그보다 더 많아 94%가 전혀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다. 이 성병은 자궁경부의 염증, 골반 염증질환으로 이어지고 여성의 생식기 조직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미국식품의약국(FDA)은 아직 마이코플라즈마 제니탈륨에 대한 임상실험 승인을 한 적이 없다. 현재 의사들은 소변과 면봉으로 샘플을 찍어서 감염 여부를 판단할 수 있다. 검사 결과 양성반응이 나오면 항생제 치료를 할 수 있다. 이 내용은 성 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이 보도했다.

이신우 기자 swle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