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여성, 남성보다 ‘욕설’ 많이 한다(연구)

사진 = 영국 여성들은 1990년보다 3배 이상 욕설을 많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shutterstock.com)

영국 여성들의 욕설이 지난 1990년에 비해 3배 이상 늘어났으며, 이 같은 욕설 패턴의 변화는 양성평등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고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보도했다.

영국 케임브리지대 신문사와 랭커스터대 신문사가 376명으로부터 최대 3시간의 일상대화 녹음기록을 제출받아 약 1천만 단어를 모은 뒤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여성들이 남성들보다 일상생활에서 욕설을 훨씬 더 많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990년대 자료를 분석한 바에 의하면 1백만 단어당 남성은 1,000회, 여성은 167회 욕설(fuck)을 사용했다. 그러나 2014년의 경우 1백만 단어당 남성은 540회, 여성은 546회 욕설을 사용했다. 지난 20년 사이에 욕설을 쓰는 여성들이 약 3.3배 늘어난 셈이다.

영국 경제사회위원회(ESRC)의 후원으로 이뤄진 이번 연구 결과에 따르면 또 여성들은 남성들보다 10배 더 많이 또 다른 욕설(suck)을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990년대 초반에는 이 비율이 4배였다.

연구팀은 “여성들의 욕설(fuck) 사용이 급격히 늘어난 주요 원인은 입이 더러운 일부 남성들의 영향과 양성평등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1990년대에 욕설을 많이 한 일부 남성들이 여성들에게 나쁜 영향을 주어 수준을 떨어뜨렸으며, 양성평등 수준이 높아지면서 남성의 언어와 여성의 언어는 달라야 한다는 종전의 관념이 깨졌다는 것이다. 설문조사의 전체 결과는 2018년까지 공개되지 않을 예정이다. 이 내용은 성 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이 보도했다.

이신우 기자 swle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