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최순실 의혹 성형외과 조사요청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가 최근 최순실 사건과 관련해 논란이 일고 있는 서울 강남의 ‘김00의원, 진료과목-성형외과’와 ‘차병원 차움의원’에 대한 조사요청 공문을 강남보건소에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식약처 관계자는 11일 “이들 병원에 대한 조사요청 공문을 강남보건소에 발송했다”면서 보건소 측이 곧 조사에 나설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식약처가 조사요청을 한 것은 최씨가 자주 드나든 것으로 알려진 강남구 논현동 ‘김00 의원’이 향정신성의약품 관리대장을 파기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이 같은 의혹이 사실이면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것이다.

이와 관련해 권영대 대한성형외과의사회 홍보이사는 “성형외과의 향정신성의약품은 예전에 많이 사용됐던 우유주사라고 하는 프로포폴이 있다”면서 “보조적으로 수면유도제인 미다졸람이나 케타민도 사용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이 같은 향정신성의약품은 마약류 취급을 받고 있다”면서 “이것을 고의적으로 파기한다면 중대 범죄의 증거를 인멸하는 범죄행위가 될 수 있다”고 했다.

차병원 차움의원은 일부 언론에 의해 최씨가 주사제를 대리 처방해 외부로 가져갔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식약처는 이 병원에 대해서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등 법 위반 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차병원 측은 “최순실씨가 차움의원이 있는 건물에 거주해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안다”면서 “그러나 박근혜 대통령은 당선 이후 차움의원을 방문하거나 진료를 받은 적이 없다”고 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