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연기 맡으면 우울증 위험

담배 연기를 간접적으로 맡기만 하는 간접 흡연자도 흡연자처럼 폐암, 심장병, 천식 위험이 높을 뿐 아니라 우울증 등 정신질환에 시달릴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유니버시티칼리지런던 연구팀은 정신질환 이력이 없는 비흡연자 5560명, 흡연자 2560명의 건강기록을 6년 동안 추적 조사했다. 그리고 담배 연기에 얼마나 노출됐는지 알아보기 위해 연구 참여자 전체의 침 속 코티닌(니코틴의 대사 산물) 수치를 측정했다.

조사기간 내내 심리적 고통을 겪고 있다는 참여자는 14.5%였고, 우울증, 조현병(정신분열증), 정신착란과 같은 정신질환 문제 때문에 병원을 찾은 이가 놀랍게도 41%나 되었다.

연구결과, 비흡연자 가운데 코티닌 수치가 높은 사람은 간접흡연이라도 담배 연기에 노출된 적이 없는 사람보다 심리적 고통에 시달릴 위험이 2배였고, 우울증 등 정신질환 문제로 병원을 찾는 경우는 약 3배였다.

연구팀의 마크 해머 교수는 “이번 연구는 간접흡연자는 심리적 압박감의 정도가 더 높고 훗날 정신적 건강 문제에 시달릴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누구나 담배의 폐해를 알아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이런 내용은 미국 건강, 의료 매체 헬스데이뉴스 등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