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룻밤 사랑’ 후회감, 남녀간 큰 차이는?

이른바 ‘원나잇 스탠드’는 후회나 자책의 감정을 불러오기 십상이다. 이는 남성과 여성 간에 차이가 없다. 그러나 부정적인 감정을 갖는 이유는 남녀 간에 다르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흥미롭다.

연구팀의 결론은 남자는 하룻밤 상대를 다시 만나는 걸 피하려 하는 마음이 강하고 여자는 너무 빨리 헤어지는 것에 마음을 다친다는 것이다. 이런 부류의 연구로는 이번이 첫 번째다.

노르웨이 과학기술대학의 심리학자 레이프 에드워드 켄나이르 교수는 브라질과 미국, 캐나다, 노르웨이의 30세 미만 남녀에게 잠자리를 가진 다음 날의 감정이 어땠는지를 물었다. 연구팀은 무가치함, 불안감, 거절당했다는 감정, 부끄러움. 죄책감, 동정심, 좌절감 등 23가지의 감정 상태로 분류해 물었는데 남자는 한 가지 이상의 감정을 느꼈다는 응답자가 79-84%인 데 비해 여자는 86-89%였다. 부정적인 감정을 느낀 이들이 여성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그런데 부정적인 감정을 느끼는 이유는 남녀 간에 크게 달랐다. 남자는 하룻밤 상대로부터 멀리 벗어나려 하는 마음이 컸고, 여자는 상대방과 좀 더 가깝게 되길 바라는 마음이 좌절당했기 때문인 것이 컸다.

이 같은 ‘성차’는 성에 대한 남녀 간의 전략의 차이와 같은 맥락에서 볼 수 있다. 진화심리학에서는 남자는 상대방과 장기간 관계를 맺을 만하다고 판단되지 않으면 금방 떠나려 하고, 여자는 섹스에 있어서 양보다는 질을 추구하며 그래서 한 번 맺은 관계를 더 발전시키고 싶어 하는 욕망이 더 크다는 것이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진화 행동과학(Evolutionary Behavioral Sciences)’ 저널에 실렸고 성 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이 보도했다.

이신우 기자 swle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