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 설치면 과식해 비만 유발한다(연구)

하루 7-8시간 정도의 충분한 수면은 건강에 필수적이다. 수면의 질이 나쁘면 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뿐 아니라 비만의 원인이 된다. 과학자들은 전날 잠을 잘 잤느냐에 따라 다음날 식사량에도 영향을 끼친다는 증거를 발견했다. 지난 밤 잠을 설쳤다면 오늘 과식을 하게 된다는 것이다.

영국 런던 킹스 칼리지의 게르다 K. 폿 박사 연구팀은 172명의 실험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11개의 수면 연구를 진행했다. 모두 4시간 정도로 수면을 제한했을 때 다음날 실험 참가자들의 행동에는 어떤 변화가 생기는지 관찰했다.

4시간 수면 집단과 정상적으로 7-8시간 정도 잔 집단은 다음날 뷔페 아침식사나 정해진 식단을 제공받았다. 연구팀은 이들의 칼로리 섭취량을 측정했다.

그 결과 4시간 수면 집단은 평균 385칼로리를 더 섭취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컵케이크 1개나 우동 1인분을 더 먹은 것과 비슷한 칼로리다. 또한 이들은 단백질보다 지방을 더 섭취했다.

연구팀은 “수면 부족이 식욕을 관장하는 호르몬을 변화시키거나 부족한 수면에 대한 보상심리로 음식 섭취가 늘어난다”면서 “이번 연구 결과는 수면의 질이 비만을 일으키는 요인으로 작용한다는 것을 확인했다는 점에서 매우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유럽임상영양학 저널(European Journal of Clinical Nutrition)’에 실렸고 뉴욕타임즈가 보도했다.

권오현 기자 fivestring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