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 대장 건강..전문가의 올바른 식사법은?

신체 건강한 보통 사람들은 우리가 잘 알고 있는 보편적인 방식으로 식사하면 된다. 하지만 병이 있는 환자라면 다르다. 특히 위암, 대장암, 췌장암 등 소화기암처럼 음식물을 넘기는 장기에 암이 생긴 환자라면 더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과거로 거슬러 올라갈수록, 즉 원시인류에 가까워질수록 식재료와 요리법은 단순했다. 하지만 오늘날은 냉동식품, 캔에 든 음식, 패스트푸드 등 가공된 식품이 급격히 늘어나면서 음식의 선택 범위가 확대됐다. 치명적인 독성물질이 없는 한 건강한 사람들은 단기적으론 가공식품을 먹어도 별다른 문제가 생기지 않는다. 하지만 장기적인 차원에선 인공물질 첨가를 최소화한 친환경적인 식사가 건강관리에 도움이 된다.

그런데 중증질환이 있는 환자라면 단기적이고 일시적인 차원에서도 이 같은 음식은 피해야 한다. 또 환자의 질환과 상태 등에 따라 식이요법 역시 달라진다. 4대 중증질환 중 하나인 암은 환자의 85%가 심각한 식욕부진을 겪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있을 만큼 영양 불균형에 시달리기 쉽다. 각별히 식사 관리에 신경 써야 하는 이유다.

다양한 암 중에서도 음식물이 직접적으로 거쳐지나가는 소화기관에 문제가 생긴 암환자라면 음식물을 넘기고 분해하고 저장하는 등의 기능에 문제가 생긴다. 따라서 암이 생긴 부위, 수술방식, 환자 상태에 따른 각기 다른 맞춤형 식단관리가 필요하다.

환자에 따라 조금씩 여러 차례 나눠 먹는 식사법이 필요할 수도 있고, 고단백 식사처럼 특정 영양소의 비율을 높이는 식사법을 택해야 할 수도 있다. 약물요법을 비롯한 항암치료를 진행하면서 맞춤형 식사까지 제대로 해야 증상을 완화하고 회복하는데 도움이 된다.

암환자 가족들은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인터넷에 떠도는 항암효과가 있다는 음식을 구입해 환자에게 먹이는 사례들도 있다. 그런데 이처럼 무분별하게 떠도는 정보에 의존하면 암환자의 증상이 악화되거나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출처가 불분명한 정보에 넘어가지 말고 과학적인 근거를 바탕으로 장기간 암환자의 건강 식단을 연구해온 암 전문가들의 조언을 참조해야 한다.

대장암, 췌장암, 위암 등 소화기암으로 식사에 어려움을 느끼는 환자, 또 수술과 치료 효과를 높이는 식이요법에 관심을 갖고 있는 암환자 가족, 일반인은 29일(오후 1-4시, 연세대 백양누리 지하1층) 대한소화기암학회와 한국임상영양학회가 공동 개최하는 ‘제2회 소화기암환자를 위한 바른 식단 캠페인’에서 소화기암 환자를 위한 올바른 식사법을 배울 수 있다. 이번 행사에서는 국내 저명한 소화기암 전문의들의 강연을 들을 수 있고, 영양사들로부터 직접 영양상담도 받을 수 있는 유익한 시간들이 마련된다.

[사진출처: 셔터스톡 / wavebreakmedia]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