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해도 데이트가 필요한 이유(연구)

데이트를 즐기는 커플은 그렇지 않은 커플에 비해 확실히 관계가 오래 지속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결혼 재단(Marriage Foundation)’의 해리 벤슨 박사와 링컨 대학의 스티븐 매케이 교수가 공동으로 연구한 결과다. 이들은 2000~2001년에 9개월 된 아이가 있는 커플을 10년간 추적 조사했다. 설문조사에 응한 9,969쌍을 분석해 보니 11%는 일주에 한 번 데이트를 한 이들이었고, 30%는 한 달에 한 번 데이트를 했다. 23%는 한 달에 한 번 미만으로 데이트를 한다고 답했고, 36%는 전혀 데이트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종합적으로 분석해 보니 정기적으로 데이트한 이들은 관계가 유지되는 확률이 그렇지 않은 커플에 비해 14% 더 높았다.

흥미로운 것은 기혼 커플이 한 달에 한 번씩만 데이트를 가지면 충분하다는 것이다. 그 이상으로 데이트 횟수를 늘린다고 해도-예컨대 1주일에 한 번씩 데이트를 해도-파트너 간의 결속감이 커지지는 않는다는 것이다. 또 데이트 효과는 결혼한 커플에게서만 나타날 뿐 동거 커플에게선 보이지 않았다. 연구팀은 “결혼 커플에게는 데이트가 의미가 뚜렷했지만 동거 커플에게는 의미가 덜했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물론 결혼이냐 동거냐 외에 교육 수준과 연령 등 다른 요인들이 더 주요하게 작용했을 수도 있지만, 데이트를 꾸준히 갖느냐가 관계의 지속성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분명해 보인다”고 말했다. 또 “데이트가 특별히 많은 돈을 지출하는 데이트일 필요는 없다”면서 “집에서 함께 요리한다거나 산책을 하는 것 등 어떤 식으로든 데이트를 하는 것 자체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내용은 성 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이 보도했다.

이신우 기자 swle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