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치료 식단과 예방 식단은 다르다”

암 수술을 받은 환자가 산 속에 들어가 채소와 과일만 먹는다는 얘기를 듣는 경우가 있다. 암 투병 중인 환자들은 육류를 섭취하면 안 되는 것으로 알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는 잘못된 생각이다. 암이 진행 중이거나 항암 치료 중일 때엔 체내에서 단백질이 감소된다. 암 환자의 사망원인이 영양불량인 경우도 많다. 암 진단을 받은 뒤엔 단백질 보충에 신경 써야 하는 이유다.

암 환자는 충분한 양의 단백질을 식품으로 보충해야 한다. 암 환자에겐 체중 1㎏당 1.2-1.6g의 단백질 섭취가 권장된다. 체중이 50㎏인 여성 암환자라면 매일 단백질을 60-80g 섭취해야 한다는 것이다. 건강한 사람에겐 체중 1㎏당 0.8g의 단백질 섭취가 권장되는 것을 감안하면 암 환자는 일반인보다 훨씬 많은 양의 단백질 섭취가 필요하다는 의미다.

일부 암 환자들이 육류 섭취를 피하는 이유는 암 치료 식단과 암 예방 식단을 혼동하기 때문이다. 암 예방을 위해서는 고칼로리 지방식을 피하고 육류보다는 과일과 채소를 많이 섭취해야 한다. 그러나 막상 암이 발생해서 항암치료나 수술을 받은 경우 암 자체에서 생성되는 ‘악액질 유도 인자’ 때문에 영양상태가 나쁜 암 환자는 단백질 및 영양소를 적절히 공급받아야 한다. 암 환자가 육류를 피하면 암과의 싸움에서 약해질 수밖에 없다.

강남세브란스병원 김형미 영양팀장은 “단백질은 한꺼번에 많이 섭취하기 보다는 매끼 식사를 통해 적당량을 꾸준히 섭취하는 것이 좋다”며 “반드시 1/3 이상을 동물성 단백질로 채워야 한다”고 했다. 건강한 성인도 매일 약 50-60g의 단백질을 보충해야 한다. 단백질 보충이 부족하면 근육 손실이 커지고 세포, 효소 등의 생산 능력이 떨어져 신체 기능이 저하된다.

암 환자는 치료 후 항산화 영양소를 섭취하는 게 중요하기 때문에 단백질 섭취와 더불어 다양한 과일과 채소를 먹는 것이 좋다. 특히 면역력을 증진시키고, 항산화 효과가 뛰어난 베타카로틴은 당근과 시금치, 토마토 등 색깔이 짙은 주황색 식품에 풍부하다. 경희대 동서의학대학원 의학영양학과 박유경 교수는 “1.5리터 음식 용기에 과일 2개와 채소 5개가 딱 들어가는데, 이 정도는 늘 신경 쓰고 먹으면 좋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대한소화기암학회(이사장 송시영/회장 정현용)와 한국임상영양학회(회장 서정숙)가 오는 29일(토) 서울 서대문구 연세로 연세대학교 백양누리 지하1층 그랜드볼룸에서 개최하는 ‘제2회 소화기암환자를 위한 바른 식단 캠페인’이 주목을 받고 있다. 이번 캠페인에는 위암, 대장암, 췌장암 등 소화기암 환자와 그 가족 뿐 아니라 일반인들도 참석 가능하다. 소화기암과 영양관계에 대한 다양한 주제의 전문가 강연이 예정돼 있어 암 예방과 치료, 회복 과정에 대한 도움을 받을 수 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