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변은 개운하게.. 눈에 띄는 전립선 건강법

전립선 질환은 중년 이후의 남성들에게 매우 흔한 병이지만 이에 대해 제대로 알고 있는 이들은 그리 많지 않다. 미국의 헬스라인(Healthline)에 따르면 전립선에 대해 남성들이 별 신경을 쓰지 않는 이유 중의 하나는 전립선의 크기가 매우 작기 때문이다. 소변을 방광에서 이동시키는 관(요관)을 둘러싸고 있는 전립선은 호두 정도의 크기다.

남성이 나이가 들면서 많이 걸리는 전립선 비대증은 전립선이 늘어나면서 방광 하부의 소변이 나오는 길을 막아 요도의 소변 흐름이 막히거나 감소하는 것을 말한다. 소변 보는 게 고통스러울 수 있으며 요도에 고름이 생길 수도 있다.

2016년의 집계에 의하면 미국에선 18만여 건의 새로운 환자가 생겨 이 중 2만6120명이 사망할 것이라는 예측이 나왔다. 남성 7명 중 한 명은 생애에 걸쳐 한 번은 전립선 비대증에 걸리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렇다면 전립선 건강을 지키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하버드 헬스(Harvard Health)’가 소개하는 ‘전립선 건강법’에 따르면 무엇보다 체질량지수(BMI)를 낮추는 것이 전립선 건강을 지켜주는 확실한 길이다.

운동이 좋다는 것은 두말할 나위가 없다. 에어로빅과 스트레칭을 결합한 운동, 요가, 근력운동 모두 좋다. 탄산음료 대신 물을 마시고 단 음식을 피하며 붉은 살코기 대신 생선과 건강한 지방, 과일과 채소를 매일 먹는 게 좋다. 특히 전립선 건강에 좋은 음식으로는 베리류(항산화성분과 비타민C가 많다), 연어와 참치 등 통통한 생선(오메가-3 지방산이 풍부하다), 견과류(건강한 지방과 비타민이 많다) 등을 권할 만하다. 항히스타민제 등의 약물을 피하고 스트레스를 낮추는 것도 필요하다.

그리고, 성관계를 규칙적으로 자주 갖는 것이 좋다. 3만2천 명의 남성을 18년간 관찰한 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한 달에 21번 이상 성관계를 가진 남성들은 4-7번 가진 남성들에 비해 전립선암에 걸릴 확률이 20%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 원인이 뭔지 정확히 규명되지는 않았지만, 일부 연구자들은 오르가슴 시에 분출되는 옥시토신과 DHEA의 효능 덕분일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내용은 성 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이 보도했다.

이신우 기자 swle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