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베링거인겔하임, 항암제 권리 반환”

한미약품은 “독일 제약사 베링거인겔하임으로부터 항암 신약 ‘올무티닙’의 권리를 반환한다는 통지를 받았다”고 30일 밝혔다. 올무티닙은 폐암 환자를 위한 항암제로 한미약품은 지난해 7월 베링거인겔하임과 총 7억3000만달러(약 8037억원) 규모의 기술 수출 계약을 맺었다.

베링거인겔하임이 항암 신약 개발권을 포기한 것은 경쟁 제품의 승인이 미국 등에서 빨리 이뤄진데다 최근 발견된 한국내 임상시험에서의 부작용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한미약품의 기술 수출 수입은 계약금과 일부 기술료를 합해 6500만달러(약 716억원)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영국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의 폐암 치료 신약이 지난해 11월부터 미국, 유럽 등에서 잇따라 승인을 받으면서 한미약품의 신약에 악재로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우리나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올무티닙의 국내 임상시험에서 피부 괴사 등의 부작용으로 환자 2명이 사망했다고 30일 밝혔다. 식약처는 신규 환자는 의약품 사용을 원천적으로 제한하고 이미 사용 중인 환자는 의료진 판단하에 신중하게 투여할 것을 권고했다. 업계에 따르면 항암제는 말기 암환자 등에 투여하는 경우가 많아 임상시험 중에 사망하는 사례가 있을 수 있다고 했다. 식약처는 “빠른 시일 내 판매 중지나 추가 안전 조치 시행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