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심장의 날.. 직장인을 위한 심장건강법 3

오늘도 연장근무나 야근을 하는 직장인들이 많을 것이다. 근무시간이 길어질수록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이 증가한다. 미국 보건복지부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8시간 교대 근무자보다 12시간 교대 근무자가 심혈관 건강에 악영향을 미치는 술과 담배를 더 많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에서도 비슷한 연구 결과가 있다. 서울대 예방의학과 홍윤철 교수팀은 일반적 근로시간을 넘어 장시간 일을 할 경우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이 2배 가까이 높아진다고 했다.

야근이 잦아질 수록 책상 앞에 앉아 있는 시간은 길어질 수 밖에 없다. 미국 텍사스주립대 사우스웨스턴 메디컬센터에 따르면 앉아 있는 시간이 늘어날 수록 심혈관 질환 판단 기준이 되는 관상동맥 석회화 점수 (CAC)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야근은 심혈관 건강에 스트레스를 유발할 뿐 아니라 좋지 않은 습관들을 만들어낼 수도 있다. 과도한 업무로 스트레스가 많이 쌓이게 되면 우리 몸 속에서 스트레스에 반응하는 호르몬인 코티솔이 분비되는데, 이는 심혈관 건강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

매년 9월 29일은 심혈관질환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기 위하여 세계심장연합 (World Heart Federation)에서 제정한 ‘세계 심장의 날 (World Heart Day)이다. 올해는 ‘삶에 활력을 불어넣으라 (Power Your Life)’ 주제 아래 생활습관 개선 및 심장 건강을 유지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는 방법 3가지를 소개하고 있다.

-심장에 영양분을 공급하라= 하루 5회(한번에 한줌씩) 과일과 채소의 섭취를 통해 심장에 이로운 영양분을 공급하자. 과일과 채소는 말리거나 생으로 먹어도 좋고, 통조림 또는 냉동으로 섭취해도 상관없다.

-심장을 움직여라= 일주일에 5번 정도 중강도의 운동을 하루 최소 30분씩 하도록 노력하자. 따로 시간을 내지 않고 할 수 있는 걷기, 좋아하는 음악에 맞춰 춤추기, 집안일 모두 포함된다. 몸을 부지런히 움직이는 것이 좋다.

-심장을 사랑하라= 금연은 필수다. 금연 후 2년이 지나면 관상동맥심장질환의 위험도는 현저히 감소한다. 아울러 흡연은 주변 사람들의 심장질환 원인이 될 수도 있다. 본인뿐만 아니라 주변 사람들의 건강까지 향상시킬 수 있는 가장 간단하면서도 좋은 방법인 금연을 실행하도록 하자.

서울대학교병원 순환기내과 이해영교수는 심혈관질환은 흔히 고연령층에서 발병 위험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장시간 앉아서 업무를 보며 스트레스가 많은 20-40대 직장인들 역시 심혈관질환에서 자유롭지 않아 위험을 예방하기 위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했다. 이어 “업무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생활 습관을 건강하게 개선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 당뇨병, 고혈압, 흡연 등 심혈관 질환의 위험요인을 가진 직장인들은 저용량 아스피린을 꾸준히 복용하는 것도 심혈관건강에 도움이 될 수 있다”라고 말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