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팜, 한국파스퇴르연구소와 인플루엔자 치료제 공동 연구

동아쏘시오홀딩스의 원료의약품 전문 계열회사인 에스티팜이 한국파스퇴르연구소와 인플루엔자 치료제 개발을 위한 공동 연구에 나선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공동 연구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사람 세포로 침입하는 초기 단계를 억제하는 과정의 치료제 개발을 위한 것이며, 경기도의 지원을 받아 올해 10월부터 총 3년간 진행될 예정이다.

인플루엔자는 바이러스에 의한 급성 호흡기 질환으로 사람 간에 쉽게 전파되는 감염병이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전세계 인플루엔자 발병률은 성인 5-10%, 소아 20-30%에 이르며, 유행성 인플루엔자는 2세 이하 소아와 65세 이상 장년층에 건강상에 심각한 영향을 줄 수 있다.

에스티팜 연구소장 김경진 전무는 “한국파스퇴르연구소와의 공동 연구를 통해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의 침투 및 증식을 효율적으로 억제할 수 있는 우수한 효능의 약물을 성공적으로 개발할 것”이라며 “현재 유효물질을 찾고 기전 및 효능을 확인하기 위한 연구를 계획 중이며, 비임상시험 후보물질의 도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파스퇴르연구소 로베르토 브루존 소장은 “현재 인플루엔자 치료를 위한 항바이러스 치료제가 있지만, 항바이러스 치료제에 대한 내성이 전세계적으로 빠르게 진행되고 있어, 바이러스성 질환에 대한 메카니즘 이해를 위한 새로운 연구들이 더 필요하다”며 “현재 전세계가 직면한 도전 과제를 고려할 때 혁신과 공동 연구가 중요한 열쇠로, 바이러스 감염병 치료를 위해 새로운 접근법을 개발하고 계속해서 새로운 과학적 지식을 축척해 가야 한다”고 말했다.

에스티팜과 한국파스퇴르연구소의 이번 공동연구는 경기도가 도내 제약기업 및 연구소의 연구 역량 강화를 목적으로 지원하는 ‘2016 한국파스퇴르연구소-제약기업 공동 신약개발 사업’의 일환이다. 현재 이 사업은 에스티팜을 포함해 총 5개 과제가 선정되어 진행 중이며, 선정된 기업과 경기도는 연구비를 지원하고 한국파스퇴르연구소는 스크리닝 기술 및 숙련된 연구 인적 자원을 제공한다.

한국파스퇴르연구소는 국제 공중 보건 이슈에 초점을 맞춘 국제적인 연구 기관이다. 질병의 메커니즘을 이해하고 새로운 치료제 개발을 위해 최첨단 방법을 융합해 연구하고 있다. 에스티팜은 간염치료제와 올리고핵산치료제 등의 원료의약품을 생산해 80% 이상 해외에 수출하고 있으며, 외부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항암제와 항바이러스제 등의 신약을 개발하고 있다. 또한 최근에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고밀도 이차전지 개발 프로젝트에 ‘전기차-이차전지 융합 얼라이언스’의 일원으로 참여해, 고전압 환경에서도 전기화학적으로 안정한 전해액 및 전해액 첨가제의 연구개발도 진행하고 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