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병 환자 80%, 야간 저혈당에 두려움”

당뇨병 환자의 80% 이상이 야간 저혈당에 대한 두려움을 갖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들 중 75%가 야간 저혈당에 대한 걱정으로 인해 수면장애를 보인다고 답변했다. 한국 노보 노디스크제약은 22일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개최된 개원의 심포지움에서 전 세계 당뇨병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야간 저혈당에 대한 글로벌 리서치 ‘The World Awake’의 결과를 발표했다.

‘The World Awake’는 국제당뇨병연맹(International Diabetes Federation, IDF)과 노보 노디스크제약(Novo Nordisk)이 공동으로 진행한 글로벌 리서치로, 야간 저혈당이 당뇨병 환자들의 수면 양상과 삶의 질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기 위해 2013년 7월부터 9월까지 7개국(아르헨티나, 캐나다, 프랑스, 인도, 일본, 스웨덴, 영국)에서 제 1형 또는 2형 당뇨병 환자 1,317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이번 리서치 결과는 분당 서울대학교병원 내분비내과 임 수 교수가 발표를 맡았다. 응답자 중 80% 이상이 야간 저혈당에 대한 두려움을 갖고 있는 가운데 절반 이상(55%)이 중증도 이상의 수준을, 25%는 심각한 수준의 걱정을 갖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환자들은 저혈당 증상으로 잠에서 깨는 경우가 빈번했으며, 이로 인해 다음 날까지 피로감이 있고 과민해진다고 답변해 야간 저혈당이 당뇨병 환자의 수면과 삶의 질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당뇨병 환자의 56%가 야간 저혈당에 대한 걱정으로 당뇨병 관리 방법을 변화 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은 ▲잠자리에 들기 전 의도적으로 혈당이 높아지도록 유도(39%), ▲인슐린 투여량 감소(39%), ▲인슐린 투여시간 변경(22%), ▲의도적으로 1회 이상 인슐린을 투여하지 않음(20%) 등으로 관리 방법을 변경했다고 답변했다.

그러나 많은 당뇨병 환자들이 자신이 겪은 야간 저혈당에 대해 담당 의사에게 보고하지 않았으며, 의사와 논의한 경우는 응답자의 13%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환자들이 담당 의사에게 야간 저혈당에 대해 보고하지 않은 가장 흔한 이유는 야간 저혈당의 중요성에 대해 과소평가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당뇨병 환자들이 야간 저혈당에 대한 인식을 높이는 것이 과제로 떠올랐다.

[사진: ‘The World Awake’ 메인 테마]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