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돔 사용, 쾌감 낮추지 않는다(연구)

◊ 콘돔을 착용해도 쾌감에 별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사진=shutterstock.com)

콘돔을 사용할 필요가 있는 커플들이라도 정작 사용을 꺼리는 경우가 많다. 잠자리의 무드를 깨고 쾌감을 낮춘다는 생각 때문이다. 그런데 그런 염려를 하지 않아도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콘돔 사용 커플들에게 반가운 소식이 될 듯하다.

미국 인디애나 대학의 성 건강 증진센터 연구팀이 ‘전국 성 건강 관련 조사’ 결과를 통해 수집된 18-59세의 남녀 1,600명의 관련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다. 이들 남녀는 모두 성 경험이 있는 이들인데 성적 흥분이나 발기의 용이성, 전반적인 쾌감과 오르가슴 경험 등에서 콘돔을 사용한 이와 그렇지 않은 이들 간에 별 차이가 없었다.

그런데도 이번 결과를 근거로 콘돔 사용과 성적 쾌감 간에 전혀 관계가 없다고 단정하기는 어렵다. 이전까지의 연구결과들이 전하는 내용도 단순하지 않다. 18-24세의 이성애자 남성 500명을 상대로 시행한 한 연구에서는 콘돔을 발기의 방해물로 생각하는 이들이 콘돔 착용 여부를 떠나 대체로 발기부전을 더 많이 겪었다. 이 조사에서 38%는 콘돔이 성행위에 어떤 영향도 미치지 않았다고 답했지만, 콘돔을 끼면 문제가 있었다고 답한 이들도 비슷했다.

한편 또 다른 연구에선 ‘콘돔으로 인한 장애’가 주로 젊은 남성에게서 보이는 현상으로, 그 대부분은 성행위를 시작하고 나서 잠시 그럴 뿐이며 바로 회복되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결론을 제시하기도 했다.

인디애나 대학의 연구팀은 “콘돔 사용으로 인해 문제가 있다고 느낀다면 콘돔 사용 기술을 제대로 익히거나 콘돔이 아닌 다른 심리적 문제가 없는지 상담을 받아볼 것”을 권고했다. 연구팀은 “콘돔을 맨 처음 사용했을 때의 기억이 좋지 않으면 그 기억이 그 후로 머릿속에 남아 있어 콘돔을 사용할 때마다 섹스에 몰입하는 것을 방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내용은 성 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이 보도했다.

이신우 기자 swle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