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레라 1, 2번 환자 유전형 동일…같은 오염원?

최근 잇따라 발생한 국내 콜레라 환자 2명은 동일한 유전자형을 갖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같은 오염원에 의해 콜레라에 감염됐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 것이다.

첫 번째 환자는 거제 관광객으로 식당에서 멍게 등으로 식사를 했고, 2번째 환자는 거제 거주민으로 인근에서 직접 잡은 삼치 회를 먹은 후 콜레라에 감염됐다. 감염 시기와 장소는 틀리지만 같은 콜레라 유전자형으로 판명된 것이다.

질병관리본부는 26일 “최근 15년 만에 나온 콜레라 환자 2명의 콜레라균 유전형이 같다”면서 두 사람 모두 인근 해역에서 채취한 수산물을 섭취했다는 점에 주목해 바닷물오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두 번째 콜레라 환자(여, 73세)에서 분리된 콜레라균의 유전자지문(PFGE) 분석결과, 거제를 여행했던 광주의 첫 번째 환자(남, 59세)와 동일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두 환자가 해산물을 먹었던 거제 지역은 1주일에 한 번씩 해수검사를 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콜레라균이 검출된 사례는 없다. 질본은 해양수산부의 협조를 얻어 보다 광범위한 해수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질본은 두 환자 사이에 ‘제3자’가 개입했을 가능성에도 주목하고 있다. 첫 환자가 방문했던 식당, 두 번째 환자가 식사를 했던 교회 등을 거쳐간 인물을 통해 감염됐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방역 당국은 지난 2001년부터 현재까지 총 256건에 대한 콜레라 유전자형 DB를 보유하고 있다. 이 가운데 216건은 해외에서 유입된 사례이며, 나머지 40건은 국내에서 발견된 균들이다. 질병관리본부는 “2명의 환자의 검체에서 분리된 콜레라균에 대한 정밀 분석과 함께 동일 오염원 가능성을 포함한 역학조사를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