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의료원-녹십자랩셀, 편도유래 줄기세포 치료제 공동개발

이화여대의료원과 녹십자랩셀이 편도유래 줄기세포를 이용한 난치성 치료제 개발을 위해 손잡았다. 이화의료원은 세계 최초로 편도선 조직에서 줄기세포를 추출하는 제조법 특허를 획득해 후속 연구를 진행 중이다.

양측은 22일 오전 이대목동병원에서 이 같은 내용의 업무협약을 맺고, 편도유래 줄기세포를 이용해 부갑상선기능저하증, 골다공증, 염증성 장질환 치료제 등을 공동 연구개발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세포 치료제 전문기업인 녹십자랩셀은 생명공학 노하우와 인프라를 바탕으로 편도유래 줄기세포 치료제 개발을 위한 공정 개발 및 세포 치료제 개발에 집중한다.

이화의료원은 치료제 개발을 뒷받침하는 기초연구 및 임상중개연구에 힘쓸 예정이다. 이화의료원은 수술 후 버려지는 편도 조직에서 줄기세포주를 수립하고, 이로부터 부갑상선조직을 재생해 부갑상선기능저하증을 앓고 있는 동물에게 이식하는 실험에 성공하는 등 관련 연구를 선도하고 있다.

김승철 이화의료원장은 “우리 의료원의 강점 연구 분야인 편도 줄기 세포 및 재생 의학 등의 영역에서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치료제 개발을 위한 산학 협력 플랫폼을 구축할 수 있게 됐다” 면서 “실질적인 협력과 공동 연구를 통해 빠른 시일 안에 줄기세포 치료제 개발을 성공해 난치성 질환으로 고생하는 환자들에게 희망이 되겠다”고 밝혔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