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 후유증 골반염…방치하면 불임 위험

직장인 황모씨(29.여)는 휴가를 다녀온 후 고열과 함께 골반통, 오한, 질 분비물 증가 등의 몸살과 같은 증상을 앓았다. 결국 병원을 찾았고 골반염이라는 진단 결과를 받았다.

골반염이란 자궁 내 경관에 번식하고 있던 세균이 자궁내막과 나팔관, 복강까지 퍼지면서 염증을 일으키는 질환을 말한다. 대개 질염, 자궁경부염이 방치되면 골반염으로 발전된다.

하지만 스트레스, 과로, 다른 질병과 같은 원인으로 면역력이 약해지면 언제든 세균 감염으로 골반염이 발생할 수 있다. 이런 골반염을 방치하면 불임도 유발될 수 있어 예방과 치료가 꼭 필요하다.

일단 골반염이 발생하면 발열, 하복통, 질 분비물 증가, 월경 양 과다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또 배뇨 시 불편함, 냉증, 오한 등 다양한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이렇듯 골반염의 증상은 매우 다양해 사소한 증상이라고 생각하고 쉽게 넘어가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초기에 적절한 치료가 이루어지지 않게 되면 만성적인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 여기에 난관에 염증이 생길 경우에는 불임까지 초래할 수 있어 초기에 적절한 치료가 이루어져야 한다.

골반염 치료에는 전체적인 염증 정도를 파악하는 혈액검사, 염증 반응으로 인한 복수의 증가를 확인하는 초음파 검사가 있다. 골반염은 골반장기 내 감염질환이므로 항생제 치료와 질 분비물 치료가 병행된다.

골반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자궁의 면역력을 키우는 것이 중요하다. 하루 30분 이상 운동을 하고 7시간 이상 충분한 숙면을 취하는 것이 면역력 향상에 도움이 된다. 또한 인스턴트 음식섭취를 줄이고 과일과 채소를 풍부하게 섭취하는 것이 좋다.

경기도 구리시 조은여성의원 조영열 대표원장은 “골반염은 골반장기 내 감염질환으로 난관에 염증이 생길 경우 난관염으로 인한 난관 통기성 저하 등 추후 난임, 불임의 심각한 합병증을 일으킬 수 있다”며 “평소와 다른 증상이 느껴진다면 반드시 전문의를 찾아 조기검진 및 치료를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