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의 질에 관한 잘못된 생각 5가지

여성의 질은 신비의 영역이다. 생식 기관의 하나로 자궁과 외부를 연결하는 통로이다. 이를 둘러싼 많은 오해들이 있다. 사람들 사이에서 많이 유포되고 있는 여성의 질에 대한 잘못된 생각을 성 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이 보도했다.

1. 생애 첫 관계 때 처녀막이 터진다 = 많은 남성들이 여자가 최초로 잠자리를 가질 때 처녀막이 터진다고 믿지만 이는 잘못 알고 있는 것이다. 모든 여성이 다 처녀막을 갖고 있는 건 아니다. 또 처녀막이 있더라도 첫 관계 이전에 승마나 체조 등의 운동을 하던 중에 터질 수도 있다.

2. 질이 헐거운 여성은 관계를 많이 한 것이다 = 잦은 성관계가 질을 헐겁게 한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 질 근육이 늘어지는 데에는 여러 원인이 있다. 출산을 많이 했거나 노화에 따른 현상일 수도 있다.

3. 음순의 길이는 같다 = 아니다. 자신의 음순의 길이를 줄이기 위한 수술을 받는 여성도 있는데 감염과 출혈 등의 위험이 있다. 학술지 ‘영국부인과저널’에 실린 연구보고서는 음순과 음핵의 크기는 여성 개인별로 매우 큰 차이가 있다고 밝히고 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음순의 길이는 2-10cm에 걸쳐 있다.

4. 여성도 사정을 한다 = 거짓이다. 성관계 중 액체가 흘러나오는 여성들은 이를 사정하는 것으로 생각한다. 그러나 국제학술지 ‘성의학저널(Journal of Sexual Medicine)’에 실린 한 연구결과는 이 분출물이 실은 소변이라고 밝혔다.

5. 남성은 여성이 음모를 제거한 것을 좋아한다 = 다수의 여성들이 이렇게 믿고 있지만 사실이 아니다. 영국 메딕스(Medix)가 조사한 결과, 62%의 남성들은 여성에 대해 음모가 나 있는 자연 그대로의 상태를 더 좋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신우 기자 swle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