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에 달아오른 얼굴…홍반, 기미 비상

연일 폭염이 기승을 부리면서 피부 관리에도 적신호가 켜졌다. 자외선 차단제와 모자 등으로 뙤약볕을 가려도 완벽하게 자외선을 차단하긴 힘들기 때문이다. 짧은 시간이라도 노출되면 피부 벗겨짐과 화끈거림 등 다양한 피부손상을 경험할 수 있다.

자외선에 노출돼 생기는 피부 반응 중 가장 흔한 것이 홍반이다. 피부가 붉게 달아오르는 증상을 가리킨다. 피부 홍반은 자외선A에 4~6시간, 자외선B에 2~6시간 정도 노출됐을 대 발생한다. 홍반이 생긴 뒤 72~120시간이 지나면 점차 증상이 완화되지만, 이후 색소침착이 발생할 수 있다.

내려 죄는 햇볕에 화상을 입을 수도 있다. 보통 자외선에 4~8시간 정도 노출된 이후 피부가 붉어지면서 심하면 부종과 수포, 몸이 쑤시고 아픈 동통이 생긴다. 이보다 더 악화되면 두통과 오한, 발열, 구토, 쇼크 현상까지 나타날 수 있다.

자외선에 반복적으로 노출되면 피부에 색소침착이 생긴다. 자외선은 표피에 침투해 케라틴 단백질을 손상시키고, 멜라닌 색소를 파괴해 피부 톤을 얼룩덜룩하게 만든다. 색소침착은 자외선에 노출되자마자 나타나기도, 서서히 나타나기도 한다.

자외선 노출이 장기간 지속되면 피부에는 광노화가 생긴다. 색소침착과 주름, 피부 건조, 모세혈관확장증, 진피가 얇아져 탄력이 떨어지는 탄력섬유증, 거친 피부결 등을 유발해 피부를 손상시킨다.

피부 홍반이 생기면 열기부터 식혀야 한다. 화끈거리는 증상이 완화될 때까지 시원한 물로 피부를 적셔주면 좋다. 이후 오이와 감자 등 천연재료로 만든 팩으로 관리하면 발진과 일광화상 등으로 자극 받은 피부를 진정시키는 데 도움이 된다.

오이 과육은 수분과 함께 비타민C인 아스코르빈산, 피부 부기를 완화해주는 카페인산으로 구성돼 주름이나 일광화상 등 다양한 피부문제를 진정시키는 화장품의 재료로도 각광받아왔다. 얇게 썬 감자나 감자 분말을 활용한 팩으로도 달아오른 피부를 진정시킬 수 있다.

감자에 함유된 탄닌이 피부화상이나 염증 완화에 효과적이다. 광노화와 같은 만성적인 피부손상이 이미 진행된 상태라면 비타민A 유도체 중 하나로 레티노산의 일종인 ‘트레티노인’으로 치료할 수 있다.

이 성분은 죽은 각질로 막힌 모공을 개선하고, 피부 속 콜라겐 생성 속도를 높여 거친 피부에 탄력을 되찾아주는 효능이 있다. 색소침착을 개선하는 효과도 확인됐다.

거뭇거뭇한 피부를 만드는 기미도 요즘 많이 생기는 피부질환 중 하나다. 기미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역시 자외선 노출을 피하는 것이 가장 좋다. 야외활동을 할 때는 반드시 얼굴에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고 가능한 모자도 착용해야 한다.

자외선 차단을 꼼꼼하게 해 주는 것 외에도 기미 예방에 도움이 되는 음식들을 챙겨 먹는 것도 좋다. 기미에 가장 좋은 식품으로 알려져 있는 것은 오렌지와 레몬, 귤이다.

이들 과일에는 피부 세포를 활성화 시키고 멜라닌 합성의 억제를 돕는 비타민C와 글루타치온이 많이 함유돼 있어 기미 예방뿐 아니라 피부 건강에도 도움이 된다. 구기자차와 대추차도 좋다. 혈액 순환과 신진대사에 효과가 있어, 얼굴의 혈색을 건강하게 만들어 준다.

시금치는 엽산과 철 성분이 다량 함유되어 있다. 엽산이 부족하면 기미를 발생시킬 수 있기 때문에 시금치를 섭취하면 기미 예방과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된다. 견과류에도 엽산이 많이 함유되어 있어 기미 예방에 도움이 된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