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욕 높이려면 올림픽 중계방송 보라”

‘침대 위 만족도를 높이고 싶다면 리우 올림픽 중계방송을 봐라’ 성 전문가들의 한결같은 조언이다. 스포츠와 성 에너지는 서로 흡사하다는 것이다.

리우 올림픽을 맞아 캐나다의 데이팅 사이트인 엘리트싱글즈가 독신 남녀 3만3000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스포츠 중계 시청을 좋아하는 사람은 성욕구가 강하다고 답한 사람들이 83%로 나타났다. 그렇지 않다고 답한 이들은 74%였다. 특히 수영이 성적 욕구 자극 효과가 가장 높았다. 반면 역도는 자극 효과가 가장 낮았다.

전문가들도 스포츠를 단지 좋아하는 것만으로도 최음제 효과가 나타난다고 했다. 성 전문 치료사인 킴벌리 모핏은 “올림픽은 성생활의 활력을 증진하는 데 더할 나위 없는 기회”라고 말했다. 그는 “스포츠에는 경쟁적이고 흥분을 자아내는 속성이 있어서 이를 안방에서 TV로 보기만 해도 테스토스테론이 분비된다”고 했다.

이어 “다만 응원하는 팀이 졌을 때 테스토스테론이 급격히 떨어진다는 것이 흠”이라고 덧붙였다. 또 다른 전문가 페퍼 슈와르츠는 “위협감이나 스릴, 경쟁, 공격성 등과 관련된 호르몬인 아드레날린은 성적 욕구로 전환되곤 한다”고 말했다.

엘리트싱글즈의 조사에서도 스포츠를 단지 좋아하는 것만으로도 최음제 효과가 나타난다는 결과가 나왔다. 피트니스를 좋아하는 사람 중 성 욕구가 강한 이는 83%였는데 이는 피트니스를 좋아하지 않는 이들의 57%에 비해 크게 높았다.

스포츠를 직접 하지 않아도 직접 운동을 하는 것만큼 성적 욕망 자극이 높아지기는 했으나 자신을 ‘섹시’하다고 느끼는 것에서는 중계방송을 보는 것이 운동을 직접 하는 것에 비해 크게 못 미쳤다. 스포츠를 주로 구경하는 데 만족하는 이들은 자신이 섹시하다고 답한 비율이 45%로 직접 운동을 하는 이들의 76%에 비해 크게 낮았다. 이 내용은 성 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이 보도했다.

이신우 기자 swle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