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K, 구글과 손잡고 만성질환 치료제 개발

인터넷 기업 구글(Google)이 영국 최대 제약회사 글락소스미스클라인(GSK)과 손잡고 생체전자공학(Bioelectronics)에 뛰어들어 주목을 받고 있다, 신성장동력으로 떠오른 헬스케어 시장에서 세계적인 IT 기업과 제약사가 힘을 합쳐 시너지 효과를 노리고 있는 것이다.

구글 지주회사 알파벳의 생명과학분야 자회사인 베릴리 생명과학(Verily Life Sciences, 이하 베릴리)은 GSK와 합작해 ‘갈바니 생체전자공학(Galvani Bioelectronics, 이하 갈바니)’을 설립한다고 1일(현지시각) 밝혔다.

베릴리와 GSK는 향후 7년 동안 갈바니에 총 5억4000만 파운드(약 7,925억원)를 투자하기로 했다. GSK는 갈바니의 지분 55%, 베릴리는 45%를 갖게 된다. 이 회사의 이사회 의장은 GSK 글로벌 백신사업부 책임자인 몬세프 슬라우이(Moncef Slaoui)가 맡는다.

생체전자공학이란 생명공학과 전자공학의 협업이 중요한 분야로, 미생물과 실리콘칩을 결합해 암 진단 센서 등을 만들 수 있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갈바니 생체전자공학은 천식과 당뇨, 관절염과 같은 만성질환 치료제를 개발하는 것이 목표”라고 보도했다. 인체에 이식 가능한 초소형 전자장치를 삽입해 신경의 전기 신호를 조절하는 기술을 활용, 만성질환 치료법을 찾는다는 계획이다.

알파벳은 이전에도 베릴리 생명과학과 제약사 노바티스의 프로젝트를 통해 당뇨병을 쉽게 진단할 수 있는 ‘스마트 콘택트렌즈’ 개발에 참여한 바 있다. 앤디 콘래드(Andy Conrad) 베릴리 CEO는 눈물로 혈당을 측정하는 콘택트렌즈의 개발자이기도 하다.

GSK 몬세프 슬라우이 책임자는 “만성질환은 신경계와 장기 사이의 전기적 신호가 제대로 전달되지 않아 발생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불규칙한 신경전달 패턴을 바로잡는 것이 과제”라며 “생체전자공학을 통해 전통적인 의약품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새로운 치료법을 개발하는 것이 목표”라고 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