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주도 잠자리, ‘남성’ 부상 위험 높다(연구)

여상 상위의 ‘잠자리’는 여러 모로 장점이 많다. 그런데 이 자세가 남성의 생식기에 상당히 위험할 수도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경각심을 주고 있다. 이 내용은 성 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이 보도했다.

비뇨기학 국제 학술지인 ‘Advances in Urology’에 실린 연구결과에 따르면 여성상위가 잠자리 중 ‘부상’을 초래할 수 있는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 상위 자세는 영국인이 선호하는 자세 중 두 번째로, 설문조사 응답자의 23%가 이를 선택하고 있다.

연구팀에 따르면 여성 상위 잠자리 중 ‘남성’이 부상을 입을 수 있는 위험성이 높은 것은 자세 자체의 물리적인 특성뿐만 아니라 여성이 주도하는 성관계라는 점에서 비롯된 것이다.

이번 연구를 수행한 앤 서머스 박사는 “여성 상위 자세에서는 남성의 생식기가 여성의 체중을 온전히 감당해야 하는데 이 때문에 ‘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 위험성이 있다”고 말했다. 또 한편으로는 여성이 남성 위에서 관계를 리드하기 때문에 남성의 생식기가 잘못 삽입돼 있더라도 남성이 이를 중단시키기 힘들어 ‘남성’이 다칠 수 있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여성은 상대적으로 경미한 해를 입지만 남성은 생식기에 큰 부상을 입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여성 상위를 즐기지 말라는 얘기는 아니다. 즐기되 이 자세만을 고집하거나 너무 무리하지 말라는 얘기다.

이신우 기자 swle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홈서비스 비구니

    모든 체위 = 즐기기 위한 목적으로 전제를 깔았는데 여성 상위 자세는 남성이 보통 하다가 허리가 아프거나 지쳤을 때 요구하는 거라 남자 입장에서는 좀 쉬는 것의 의미도 있음. 그래서 항상 선호 자세 상위권에 들 수 밖에 없습니다. 물구나무 서는 체위가 하위권인 이유이기도 ㅋ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