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콜릿, 튀김에 커피까지 피해야 하는 병은?

최근 직장인이나 수험생들 가운데 스트레스성 장염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소화가 잘 안 되고 뱃속이 부글부글 끓는 느낌이 나서 화장실을 들락거리기 일쑤다. 장염은 보통 세균이 직접 장내에 침입하는 세균성 장염과 폭음, 폭식, 갑작스러운 찬 음식 섭취, 매운 음식에 대한 알레르기 반응이 원인인 비세균성 장염으로 나뉜다. 이처럼 장염의 주요 원인은 음식이다. 스트레스 등 정신적인 이유로 인한 장염을 ‘과민성 대장 증후군’이라고 한다.

요즘 음식이 원인이 아닌 장염 발생률이 높아지고 있다. 실제 병원을 찾은 장염 환자 10명 중 1-2명은 음식이 아닌 다른 원인으로 장염이 발생했다. 스트레스로 장염 증상이 발생하기도 하고 다른 질환 치료를 위해 복용한 항생제가 원인이 되기도 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심평원)의 통계 자료에 따르면 스트레스성 장염인 ‘과민성 대장 증후군’ 환자는 2014년 기준 146만 5,185명에 달했다. 성별로 보면 남성(46.4%)보다 여성(53.6%)에서 좀 더 많이 발생했다. 과민성 대장 증후군은 중장년층에서 많이 발생했는데 50대(20.6%)가 가장 많았고 40대(15.3%), 60대(14.9%) 순이었다. 일반적인 세균성 장염이나 바이러스성 장염 환자의 수가 약 483만 명인 것을 감안할 때 스트레스성 장염 환자의 수가 결코 적다고 할 수 없다.

과민성 대장 증후군은 혈액 검사, 대변 검사, 대장내시경에서 이상 소견이 발견되지 않으면서 복부 통증, 복부 팽만감, 화장실에 자주가거나 가지 않는 등 배변 습관 변화를 겪는 질환을 총칭한다. 흔히 기능성 장애 또는 신경성 질환으로 불린다. 정상적인 사람들은 하루 3회에서 주 3회 정도 배변 활동을 한다. 하지만 과민성 대장 증후군을 호소하는 사람들은 하루에도 3회 이상 화장실을 가거나 일주일에 한 번도 화장실을 못 가는 경우가 많다.

화장실에 가기 전에 하복부에 경련이 일어나기도 하고 바늘로 찌르는 것 같은 통증을 호소하기도 한다. 배변 시에도 설사를 하거나 대변에 끈적한 점액질이 묻어 나오기도 하며, 변비를 호소하는 사람들은 장에 가스가 찬 느낌과 복통 증상을 말한다. 과민성 대장 증후군의 원인은 소화기계의 과민성 반응과 대장의 운동성 장애이다. 여기에는 불규칙한 식생활과 스트레스가 원인으로 꼽힌다.

과민성 대장 증후군은 증상에 따라 크게 변비형, 설사형, 가스형으로 나뉘며 변비와 설사가 번갈아 나타나는 변비-설사형도 있다. 가스형의 경우 뱃속에서 소리가 나거나 잦은 방귀로 일상생활에 지장을 주며 복부 팽창을 겪기도 한다. 과민성 대장 증후군은 입원이나 수술이 필요한 질환은 아니지만 일상생활에 지장을 주기에 증상이 심하면 전문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항생제 복용으로 인한 장염은 해마다 늘고 있다. 서울백병원 소화기내과 김유선 교수가 2013년 영국 ‘역학과 감염’ 학회지에 보고한 결과에 따르면 2004년 항생제 장염(글로스트리디움 디피실 장염)으로 입원한 환자는 1만 명당 17.2명이었지만 2008년에는 27.4명으로 4년만에 1.6배 증가했다.

세균성 질환을 치료하기 위해 복용한 항생제가 장에 들어가 유산균과 같은 장에 좋은 세균까지 모두 죽이는 것이 원인이다. 장염의 원인이 항생제라면 증세가 가벼운 경우 항생제를 끊으면 낫는다. 하지만 모든 항생제는 내성이 생기기 때문에 항생제가 원인인 장염에 다시 걸리면 잘 낫지 않을 수 있다. 그러므로 항생제 감염을 경험한 사람은 항생제 사용을 줄여야 한다.

장염은 특별한 치료를 하지 않아도 일주일 이내에 낫는다. 이 때문에 증상이 경미하면 구토와 설사로 손실된 체내 수분과 전해질을 보급해 주면 금세 회복된다. 하지만 심한 복통이 지속되거나 열이 나는 경우, 변에 고름이나 피가 섞였을 때는 병원을 찾아가 치료를 받아야 한다. 한국건강관리협회는 “스트레스로 인한 과민성 대장 증후군에는 항우울제를 처방받아 복용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고 했다. 긴장을 완화시켜 과민성 대장 증후군의 증상을 경감시키고 소장의 운동성을 줄여 설사가 덜 나오게 하는 효과도 있다.

또한 섭취 음식도 조심해야 한다. 초콜릿, 우유, 치즈 등의 유제품이나 술, 카페인이 함유된 커피, 튀긴 음식, 콩 등은 과민성 대장 증후군을 더 악화시킬 수 있으니 피한다. 또한 수박, 참외와 같이 당도가 높은 과일은 많이 먹으면 설사를 할 수 있으므로 주의한다. 평소 장 건강을 위해서는 현미, 통밀, 보리와 같이 정제되지 않은 곡류와 다시마, 미역과 같은 해조류, 신선한 채소와 과일을 자주 섭취하는 것이 좋다. 장 운동을 원활하게 하려면 운동은 필수이다. 날이 덥지 않은 아침과 저녁에 가벼운 산책과 적절한 스트레칭을 하는 것이 좋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