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즈 예방용 생식기 링 나왔다(연구)

여성의 생식기에 특별히 고안된 링을 끼우면 에이즈 바이러스 감염을 막는데 큰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아프리카 말라위, 우간다, 남아공, 짐바브웨의 18-45세 여성 2600여명을 대상으로 한 실험에서 이 링의 효과가 매우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 내용은 성 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이 보도했다.

미국 워싱턴 대학교 연구팀은 이들 여성을 2개 그룹으로 나눠 한 그룹에는 예방용 링을, 다른 그룹에는 가짜 링을 나눠줬다. 질 내부에 삽입되는 예방용 링은 항레트로바이러스 약물 ‘다피비린(dapivirine)’이 주입돼 조금씩 새어 나오게 돼 있다.

실험 결과 남성과의 잠자리에서 콘돔을 쓰지 않더라도 약물이 든 링을 끼운 여성들은 HIV 감염률이 27% 더 낮았다. 예방용 링을 쓴 여성들을 좀 더 세분화해서 링의 사용 빈도 수준별로 살펴본 결과 링을 가장 꾸준히 사용한 그룹은 HIV 감염 예방률이 75-92%로 나타났다.

HIV(human immunodeficiency virus)란 후천성 면역결핍 증후군(AIDS)을 일으키는 원인 바이러스를 말하며, 보통 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상태를 HIV 또는 HIV 감염이라고 한다. 인체의 면역력이 크게 떨어져 이러한 감염증과 종양이 나타나기 시작하는 상태를 에이즈 또는 후천성 면역 결핍증이라고 한다.

미국과 영국 등에서 피임용으로 사용되는 이 링이 에이즈 예방용으로 쓰일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결과다. 연구팀은 링에서 방출되는 다피비린이 HIV 증식에 필요한 단백질을 무력화시키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 링은 여성이 자기 혼자 쉽게 끼우고 뺄 수 있다.

연구를 이끈 엘리자베스 브라운 교수는 “이 링이 에이즈 환자가 늘고 있는 사하라 사막 이남 아프리카 여성들을 위한 효과적인 방법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사하라 이남 지역에서 여성 에이즈 환자가 급증하는 것의 가장 큰 원인은 콘돔을 끼지 않고 성관계를 맺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이 같은 연구 결과는 남아공 더반에서 열린 ‘국제에이즈컨퍼런스’에서 발표됐다.

이신우 기자 swle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