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기 소음에 자주 노출되면 심혈관질환 증가”

 

비행기 소음에 자주 노출되면 고혈압 등 심뇌혈관질환 발생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폴란드 야기엘로인스키 의과대학 연구팀이 비행기 소음이 사람의 장기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기 위해 진행한 실험에서 이 같이 나타났다.

연구팀은 공항 근처에 3년 이상 거주한 40~66세 성인 200명의 일상생활과 건강을 조사했다. 대상자의 절반은 60 데시벨(dB) 이상의 소음에, 나머지 절반은 55 데시벨(dB) 정도 수준의 소음에 노출된 것으로 드러났다. 환경영향평가 소음기준에 따르면 60 데시벨부터 소음으로 간주하고 있다.

그 다음, 연구팀은 60 데시벨 이상의 소음에 노출된 대상자를 첫 번째 그룹으로, 나머지는 두 번째 그룹으로 분류해 나이, 성별, 혈압, 공항 근처 지역에 얼마나 거주했는지 등을 조사했다. 그 결과, 비행기 소음이 심한 지역에 산 사람일수록 대동맥이 경직돼 있었다. 또한, 비행기 소음에 적게 노출된 사람보다 고혈압 발병위험이 40% 컸다. 이런 증상은 밤에 떠나는 비행기가 많을수록 더 심해졌다.

이번 논문의 주 저자인 마르타 로엑 박사는 “이번 연구를 통해 비행기 소음이 큰 지역에 사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고혈압의 전조증상이 많이 나타나는 것을 확인했다”며 “향후 20년 이상 공항 근처에 거주한 사람을 대상으로 다시 연구해 심뇌혈관질환과 비행기 소음간의 상관관계를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아름 기자 har@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