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접흡연도 충치 발생 위험 높인다(연구)

평생 담배를 피지 않는 사람도 간접흡연에 노출되면 충치가 생길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담배에 들어있는 니코틴이 충치 유발 박테리아인 ‘스트렙토코쿠스 뮤탄스’의 성장을 촉진시켜 충치 발생에 영향을 준다는 것이다.

인제대학교 해운대백병원 가정의학과 유선미 교수 연구팀이 2008년부터 2011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9-49세 비흡연자 2984명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이번 연구는 성별, 하루 칫솔질 횟수, 구강건강상태 등을 참고해 오차범위를 줄였다.

연구팀은 소변의 니코틴 대사물질을 검사해 현재 흡연자를 완전히 배제, 간접흡연에 노출된 사람만 분석했다. 일반적으로 50ng/mL 이상을 흡연자로 간주하고 있어 연구진은 10-50ng/mL 미만을 간접흡연 기준으로 삼았다. 연구팀의 조사에 따르면, 간접흡연에 노출되면 충치(치아우식증)를 보유할 위험도가 1.5배 증가했다. 전체 비 흡연자 중 간접흡연 노출자는 82.7%(2469명)로 그 중 충치 경험이 있는 사람은 91.8%(2267명)로 조사됐다.

이번 연구를 이끈 유선미 교수는 “그동안 간접흡연이 치주염 등의 치주질환과 관련되어 있다고 알려졌는데, 영구치 우식증까지 관련되었다는 것을 밝혔다는 점에서 이번 연구가 시사하는 점이 크다”며 “간접흡연도 직접흡연과 비슷한 효과가 나타나는 만큼 간접흡연에 노출되지 않도록 흡연자의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2016년 대한가정의학회지 최신호에 게재됐다.

한아름 기자 har@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