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D 프린팅 인공턱도 환자 이식 첫 성공

 

최근 3D 프린팅 두개골을 이식한 중앙대학교병원이 국내 최초로 3D 프린팅 인공턱을 사람에게 이식하는 데에도 성공했다. 3D프린팅은 미래유망 서비스 중 하나인 건강수명 증진 서비스의 핵심 기술로 꼽히며, 다양한 의료 분야에서 이 기술을 적용한 수술이 시도되고 있다.

중앙대병원 구강악안면외과 이의룡, 최영준 교수팀은 구강 종양 제거 수술을 받고 턱뼈와 턱관절을 잃은 카자흐스탄 여성에게 3D프린팅 인공턱을 성공적으로 이식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여성은 위턱과 아래턱의 위치를 바로 잡아주는 양악수술과 타이타늄 소재로 제작된 3D 프린팅 인공턱 이식 재건 수술을 받았다.

어릴 적 왼쪽 아래턱에 생긴 종양을 제거한 뒤 턱관절 재건술을 받았던 환자는 플레이트(고정판)가 피부 밖으로 노출되는 부작용으로 이를 제거한 뒤 10년 넘게 왼쪽 아래턱이 없는 상태로 지내왔다.

이 교수팀은 컴퓨터 시뮬레이션 프로그램으로 수술계획을 세워 위턱과 아래턱을 올바른 위치에 교정시킨 후, 그 상태에서 아래턱을 디자인했다. 인공턱은 전자빔으로 타이타늄과 같은 고강도 금속소재를 녹여 3D 프린팅하는 EBM(Electron Beam Melting) 방식으로 제작됐다. 여기에는 의료기기업체인 메디쎄이가 참여했다.

3D 프린팅 기법으로 인공턱에 보철할 수 있는 지대주와 임시 보철물도 제작돼 환자는 임플란트 형태의 치아도 갖게 됐다. 인공턱을 이식받은 환자는 별다른 부작용 없이 짧은 시간 안에 회복됐다.

이 교수는 “이번 3D 프린팅 인공턱 재건술의 성공으로 인해 향후 턱뼈가 결손된 환자에게 맞춤형으로 심미적이고 씹는 기능을 할 수 있는 인공턱 이식이 가능하게 됐다”고 말했다. 해당 수술에 관한 논문은 최근 SCI급 저널인 ‘미국구강악안면외과학회지’에 발표됐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