흡연자 취업 어렵고 월급도 적다는데… 왜?

 

담배를 피우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일자리를 얻기도 어려울 뿐만 아니라 급료도 훨씬 적게 받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스탠포드대학교 예방연구센터 연구팀은 2013~2015년 일자리를 찾는 251명을 추적 조사했다. 이중 131명은 매일 담배를 피우는 흡연자였고, 120명은 비흡연자였다. 평균 나이는 48세로 3분의 2가 남성이었고 38%가 백인이었다.

조사결과, 비흡연자의 56%가 일자리를 얻은 반면 흡연자는 27%만이 취업에 성공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흡연자는 시간 당 15.10달러(약 1만7000원)를 받는데 비해 비흡연자는 20.27달러(약 2만3000원)를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팀의 주디스 프로체스카 교수는 “흡연자들은 일자리를 얻기도 힘들 뿐만 아니라 취업해서도 급료를 적게 받는다”며 “흡연자는 비흡연자에 비해 시간 당 약 5달러 연간으로 따지면 8300달러를 덜 버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결과가 나오는 직접적인 인과관계는 증명하지 못했지만 이번 연구에 참여한 흡연자들의 경우 핸드폰이나 옷, 교통 등 취업에 도움이 되는 것에 돈을 쓰는 것보다 담배를 구입하는 데 우선순위를 두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덧붙였다.

이전의 연구에서는 흡연자들은 건강관리에 더 많은 비용을 지불하고 질병에 걸리는 날이 많아 비흡연자에 비해 능률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의사협회 내과학(JAMA Internal Medicine) 저널’에 실렸으며 UPI통신이 보도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