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지카 환자 배우자 등 주변 사람도 역학조사

 

한국인 첫 지카 바이러스 감염 환자인 L모씨는 22일 현재 발열이 없고 발진이 가라앉는 등 증세가 호전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배우자 등 주변 사람들에 대해서도 곧 역학조사가 시행된다.

이 환자는 격리치료가 필요 없으나 국내에 유입된 첫 사례임을 감안해 전남대병원에 입원시켜 임상적 관찰과 추가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이상 질본)는 “국내에서 지카 바이러스 감염증 의심환자에 대해 유전자 검사를 실시한 결과 43세 남성 L모씨(회사원)가 환자로 22일 확진됐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L모씨는 2월 17일부터 3월 9일까지 22일간 브라질 북동부지역(세아라주, 지카환자 발생지역) 출장 중 모기에 물렸으며, 3월 11일 귀국 시에는 증상은 없었다. 그러나 16일부터 발열 증상이 발생하자 18일 전남 광양 소재 의료기관(선린의원)을 처음 방문했다. 19일부터 근육통과 발진까지 이어졌고 21일 다시 의료기관을 방문하면서 지카 바이러스 감염증 의심 사례로 광양시 보건소에 신고됐다.

이후 전남 보건환경연구원과 국립보건연구원에서 유전자 검사(RT-PCR)를 실시한 결과 22일 양성으로 확진됐다.

질본은 “이번 사례와 같이 중남미 등 발생국가 여행객으로 인한 추가 유입 가능성은 지속적으로 있다”면서 “임신부는 지카 바이러스 감염증 발생 국가 여행을 자제하고, 여행중이라면 방충망 또는 모기장이 있는 숙소를 이용하고 긴팔-밝은 색 옷 착용, 모기 기피제 등을 사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질본은 “중남미 직항 항공기 탑승 입국자에 대해 개별 발열체크, 입국 후 안내문자 발송, 항공기 소독 등 특별 검역을 실시하고 있다”면서 “이번 환자 사례와 같이 중남미 등 발생국가 방문 후 제3국을 경유해 방문하는 경우에도 귀국 후 안내문자 발송 등을 홍보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