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백병원장 김정미…복지공단, 여성 첫 임명

 

근로복지공단은 태백병원 내과 김정미 과장을 새 태백병원장으로 임명했다고 지난 16일 밝혔다. 공단 산하병원에 여성 병원장이 임명되기는 공단 설립 20년 만에 처음이다.

1991년 한양의대를 졸업한 김정미 신임 태백병원장은 올해 50세로, 가천의대 길병원, 인하대병원, 한양대병원 외래교수를 역임한 뒤 1999년 공단 인천병원 내과장으로 입사했고, 2012년부터 태백병원 내과장으로 근무했다.

공단측은 “결핵과 전문의로서 태백지역의 주된 환자군인 진폐환자에 대한 치료와 애로사항을 잘 이해하고, 환자들과 공감대 형성에도 탁월한 능력을 발휘하는 등 병원장 업무를 잘 수행할 수 있는 적합한 인물”로 평가했다.

김정미 신임 태백병원장은 “응급진료시스템 강화, 건강검진 활성화, 환자중심의 의료 질 개선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특히 최근 도입한 전자의무기록(EMR)의 안정화와 의료기관 인증획득으로 고객 신뢰구축에 주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