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단 이용하면 근력은 물론 뇌 기능도 향상

 

평소 계단을 이용하면 심폐기능이나 근력 증진에 좋다는 사실은 널리 알려져 있다. 그런데 계단을 자주 오르내리면 뇌 기능 향상에도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글씨쓰기, 외국어배우기 등 끊임없이 공부하는 것도 두뇌 발달에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콩코디아대학교 제이슨 스테프너 교수팀은 “우리 연구 결과에 따르면 동년배에 비해 뇌 기능이 뛰어난 사람들의 공통점은 끊임없는 공부와 계단 사용으로 드러났다”며 “뇌기능을 향상시키고 싶으면 계단을 이용하고 꾸준히 공부하라”고 말했다.

일반적으로 노화가 진행되면 감각, 충동, 흥분이 대뇌피질로 전도될 때 중계 역할을 하는 회색질의 양이 줄어들면서 뇌 용적이 감소하게 된다. 뇌 용적이 줄어들수록 파킨슨병, 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ADHD)같은 신경정신장애 발병률이 증가한다.

연구팀이 자기공명영상(MRI)을 이용해 19-79세 331명을 대상으로 뇌와 생활습관 등을 조사했더니, 계단을 자주 이용하거나 학업에 꾸준히 관심을 가졌던 참가자일수록 회색질이 감소하는 속도가 느린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계단을 꾸준히 이용하면 뇌 연령이 0.58년 젊어지고, 공부를 하면 0.95년이나 젊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런 특징은 노인에게서 더욱 두드러졌는데, 뇌 연령을 낮춰 치매, 파킨슨병, 알츠하이머 등을 예방하는 효과를 보였다.

연구팀을 이끈 제이슨 스테프너 교수는 “계단을 오르내리는 것은 노인이 할 수 있는 가장 쉬운 신체 활동 중 하나”라며 “평소 건망증이 심한 사람은 자주 계단을 오르거나 꾸준히 학업에 정진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노화 신경 생물학 저널(the Journal Neurobiology of Aging)’에 게재됐다.

한아름 기자 har@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