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 기분을 잘 나타내는 색깔이 회색이라면…

 

불안장애나 우울증이 있는 환자는 자신의 감정을 잘 나타내는 색깔로 회색을 짚는 반면, 건강하고 밝은 사람은 노란색을 선택한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짚어내는 색깔을 관찰하면 기분이나 감정 상태를 판단할 수 있다는 것이다.

영국 맨체스터대학교 연구팀은 22~70세 남녀 323명을 대상으로 기분이나 감정 상태에 따라 선택하는 색깔이 어떻게 다른지 관찰했다. 연구대상은 건강한 사람 105명, 불안장애 환자 108명, 우울증 환자 110명 등 세 그룹이었다.

연구팀은 참여자들에게 38가지 다양한 색을 입힌 ‘색깔 바퀴’를 보여주면서 이중 자기가 가장 좋아하는 색과 자기 기분을 가잘 잘 나타내는 색을 고르게 했다. 그 결과, 건강한 사람은 5명 중 1명꼴로 노란색을, 다음으로 붉은색 주황색 계열을 좋아한다고 짚었다.

아무도 회색이나 검은색을 고르지 않았다. 건강한 이들은 자기 기분을 가장 잘 나타내는 색을 고르라는 주문에도 밝은 색깔을 선택했다.

불안장애나 우울증 환자도 가장 좋아하는 색으로는 노란색이나 파란색 등 건강한 사람들과 비슷한 선택을 했다. 그러나 자기 기분을 잘 나타내는 색을 고르라고 하자 절반 이상이 회색을 짚었다. 감정을 잘 나타내는 색깔은 확연히 다르게 나타난 것이다.

연구팀의 피터 워웰 교수는 “선호하는 색깔, 기분을 가장 잘 나타내는 색을 관찰하는 것은 속내를 말로 잘 표현하지 않는 우울증 환자의 감정 상태를 파악하거나 심리치료를 할 때 유용하게 쓰일 수 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 과학 전문지 사이언스데일리 등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