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와 손쓰는 취미, 치매 예방에 효과

 

치매는 정상적으로 활동하던 사람이 다양한 원인에 의해 뇌의 인지 기능이 손상되면서 일상생활에 장애를 겪는 증상을 말한다. 인지 기능이란 기억력, 언어 능력, 시공간 파악 능력, 판단력, 추상적 사고력 등 다양한 지적 능력을 가리킨다.

이런 치매와 관련해 치매 발병을 예방하려면 중년 때부터 머리나 손을 쓰는 취미활동을 해야 하며, TV 보는 시간을 줄여야 한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미국 미네소타 주 메이요 클리닉 연구팀은 치매의 초기 신호인 경미한 인식 장애나 기억력 상실 진단을 받은 노인 197명과 정상 노인 1124명을 대상으로 취미와 기억력 장애의 관계를 연구했다.

연구팀은 70~89세의 이들 노인에게 현재와 50~65세 때의 취미 생활을 물었다. 그 결과, 천을 누벼서 인형 등을 만드는 퀼트, 도자기를 빚는 등의 수공예, 신문이나 잡지를 읽는 독서, 컴퓨터 게임처럼 머리를 쓰는 취미 활동을 한 노인은 이런 취미가 없었던 노인보다 기억력 장애가 30~50% 덜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년 때 사회 활동을 활발히 했거나 독서 같은 정신적 취미 생활을 한 노인에서도 기억력 장애가 40% 적었다. 이러한 결과는 뇌세포에 물리적 손상이 있는 노인에서도 마찬가지였다.

반면 하루에 TV를 7시간 이상 본 노인은 그보다 적게 본 노인보다 기억력 장애가 50% 더 많았다. 앞선 연구는 머리를 쓰는 직업을 가졌거나, 교육 수준이 높거나, 독서를 많이 하는 사람이 치매에 덜 걸린다고 밝힌 바 있다. 이런 내용은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등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