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아 지방간, 비타민D 적을수록 악화 위험

 

지방간염이 있는 비만한 소아청소년은 혈중 비타민 D의 농도가 낮을수록 지방간염 악화와 심혈관계 이상, 대사증후군 등 비만 합병증의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분당서울대병원 소아청소년과 양혜란 교수팀은 2일 소아청소년에서 비알코올성 지방간질환과 비타민 D의 연관성을 분석해 이 같이 발표했다. 지금까지 비타민 D와 성인 대사증후군의 연관성을 밝히려는 연구들은 있었지만, 소아청소년의 비만 합병증인 비알코올성 지방간질환과 관련된 연구는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팀은 비만한 소아청소년 환자 94명을 정상간(32명), 단순지방간(15명), 비알코올성 지방간염(47명) 등 세 개 군으로 나누고, 비타민 D 농도, 골밀도 수치, 중성지방의 혈중농도, 간섬유화 점수 등을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세 개 군 간에 비타민 D 농도나 골밀도 수치에서 유의한 차이는 없었지만, 정상간 환자군보다 단순지방간이나 비알코올성 지방간염이 있는 환자군에서 염증수치와 인슐린 저항성 지표, 그리고 간섬유화 점수가 유의한 차이를 나타냈다. 특히 지방간염이 있는 비만 소아청소년군에서는 혈액 내 비타민 D 농도가 낮을수록 인슐린 저항성 지표와 간섬유와 지수가 유의하게 높아지는 소견을 보였다.

양 교수는 “비만 소아청소년 환자의 비알코올성 지방간염에 악영향을 끼치는 인슐린 저항성을 저하시키고, 간섬유화의 진행을 줄이는 데 있어 비타민 D도 일부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소아청소년 환자에서 비알코올성 지방간염 치료로 확립된 기존 비타민 E 치료나 최근 제시되고 있는 오메가3, 장 기능을 돕는 정장제 치료처럼 향후 비타민 D 보충 역시 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는 근거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소아청소년기의 비만 합병증 가운데 하나인 비알코올성 지방간염은 체지방의 과도한 증가, 인슐린 저항성, 산화 스트레스 등 다양한 요인이 복합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비알코올성 지방간염을 제때 치료하고 관리하지 않으면 염증과 섬유화가 진행돼 소아청소년에서도 간경변이 생길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양 교수는 “비만 합병증으로 생기는 비알코올성 지방간염은 식습관 개선이나 운동과 같은 노력으로 개선될 수 있다”며 “인슐린 저항성을 악화시키는 생활습관들을 개선해 체중을 조절하면 비알코올성 지방간염도 호전될 수 있기 때문에 소아청소년기에 알맞은 음식을 건강하게 섭취하고 규칙적인 유산소 운동을 하며 복부비만을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대한의학회가 발행하는 국제학술지인 ‘journal of Korean Medical Science(JKMS)’ 최신호에 실렸다.

배민철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