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레 문듯 간질간질… 추위에 돋는 두드러기

 

한랭성, 콜린성 등

추위가 맹위를 떨치고 있다. 이렇게 추운 날씨 속에 1~2시간 돌아다니다 보면 엉덩이와 허벅지가 참을 수 없이 가려워지면서 두드러기가 돋아나는 사람들이 있다. 이는 두드러기의 일종으로 한랭성 두드러기라고 불린다.

강한피부과 자료에 따르면 한랭성 두드러기는 찬 기온에 노출될 경우 나타난다. 두드러기는 어떠한 원인으로 인해 피부가 갑자기 가려우면서 마치 벌레에 불린 듯 여러 개의 홍반이 나타나는 증상이다. 그 원인은 환자에 따라 다양하다.

음식물이나 약물에 의한 경우가 많으나 한랭성 두드러기처럼 갑작스런 온도 변화에 의해 나타나기도 한다. 반대로 체온이 올라가면 나타나는 두드러기가 있는데 이를 콜린성 두드러기라고 한다.

콜린성 두드러기는 고온에 노출되거나 격한 감정을 겪은 뒤에 생기는데 과도한 운동으로 인한 체온 상승, 갑작스런 온도변화, 정신적 스트레스로 인해 나타난다. 특히 겨울에는 추운 바깥에 있다가 사우나 목욕탕에 가면 나타나는 일이 많다.

이는 심부 체온이 1℃정도 올라가면 몸 속 수분이 피지선의 분비물과 반응하여 독성물질을 만든다. 이 독성물질이 흡수되면서 모낭 주위의 비만세포를 자극해 항히스타민을 분비함으로써 두드러기가 일어나는 만드는 것이다.

만성 두드러기의 약 5~7%를 차지하며 젊은 연령층에 잘 생긴다. 한랭성 두드러기나 콜린성 두드러기는 가려움이 심하고 팥이나 콩알 크기의 것이 부풀어 오른 발진이 많이 나타나는데, 가만히 두면 수 시간 내에 사라지는 일이 많지만 수일간 계속되기도 한다.

되도록이면 신체가 급격 하에 온도 변화를 겪지 않도록 한랭성 두드러기의 경우 옷을 따뜻하게 입고, 찬 기운에 오래 돌아다니지 않도록 하며, 콜린성 두드러기의 경우 갑작스런 과격한 운동, 온탕에서 장시간 목욕하는 일을 피한다. 이 두 가지 두드러기는 한번 치료해도 자주 재발하므로 만성화되면 항히스타민제를 장기간 투여한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