되도록 손대지 말아야 할 신체부위 3곳

 

세균 감염 위험 커져

연구에 따르면 손은 다른 신체 부위로 세균을 전염시키는 주범이다. 손을 청결하게 유지할수록 감염 위험률을 낮출 수 있지만 그래도 주의해야 한다. 그렇다면 가급적 손과 접촉하지 않는 편이 좋은 신체 부위는 어디일까. 미국 건강정보 사이트 ‘프리벤션닷컴’이 가급적 건드리지 말아야 할 신체 부위 3곳을 소개했다.

귀=바깥귀길이라고도 불리는 ‘외이도’는 귓구멍 어귀부터 고막까지를 칭한다. 이 부위를 손가락으로 자주 후비적거리는 사람들이 있다. 이 부위는 피부가 얇기 때문에 박박 긁거나 세게 후비면 손상을 입기 쉽다.

만약 귓속이 계속 가렵다는 느낌이 든다면 귀를 건드리기보단 이비인후과에 방문해 제대로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 귀지가 꽉 찼거나 피부에 습진이 생겼거나 감염증이 일어났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증상에 따른 치료를 적절하게 받으면 가려움증이 한결 나아진다.

코=코가 답답하면 코를 풀거나 휴지로 파내는 사람도 있지만 손가락을 직접 넣어 후비는 사람도 있다. 연구에 따르면 코를 자주 후비는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황색포도상구균에 감염될 확률이 51% 높아진다. 직접 손가락으로 콧속을 건드리는 행동을 삼가야 한다는 것이다.

손톱 아래 피부=포도상구균을 비롯한 많은 세균이 손톱 밑에 기생한다. 손톱을 항상 짧게 잘라줘야 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세균의 거주 가능성을 낮춰야 하기 때문이다. 손톱 아래 피부를 만진 손가락으로 다른 피부를 건드리면 세균이 옮겨 붙을 확률이 높아진다.

또 손톱 아래를 깨끗하게 관리하지 않으면 손톱 자체에 질병이 생기기도 한다. 손톱이 깨지거나 벗겨지고 심하면 분리되기까지 하는 손톱박리증과 같은 질환 위험률이 높아진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