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역까지 강화? 키스가 유익한 5가지 이유

 

삼포세대를 넘어 오포세대, 칠포세대라는 용어까지 등장하면서 연애를 단념하는 젊은이들이 늘고 있다. 반면에 결혼을 전제하지 않는 만남, 비용부담이 적은 데이트 등 새로운 연애문화를 만들어가는 사람도 있다. 건강전문가들은 연애의 장점을 강조한다. 유대감과 스킨십을 통해 얻을 수 있는 건강상 혜택이 있다는 이유다. 기존 연구들을 토대로 키스가 건강과 행복감을 증진시키는 이유에 대해 알아보자.

치아 건강 향상= 키스는 침 분비를 촉진시키는 작용을 한다. 입안이 건조하고 메마른 사람은 입안에 질병이 생기기 쉬운 반면, 침 분비량이 많은 사람은 치아에 달라붙은 해로운 박테리아를 잘 씻어내 치아 건강을 지키는데 유리하다. 치태가 쌓이는 걸 예방하는데도 도움이 된다.

칼로리 소모 촉진= 키스를 통해 살을 뺄 수 있다는 건 과장된 표현이지만 약간의 칼로리 소모는 기대할 수 있다. 키스를 하면 1분에 2~6칼로리 정도 추가적인 칼로리 소모가 발생한다.

면역시스템 강화= 키스를 하는 사람들끼리는 입안에서 박테리아 교환이 일어난다. 이 과정에서 몸에 해가 되는 박테리아가 감소하는 현상이 일어나기도 한다. 시토메갈로 바이러스는 건강한 사람에게는 특별히 해가 되지 않지만, 임신한 여성에게는 해롭게 작용할 수 있다. 연구에 따르면 키스가 이 같은 바이러스 수치를 떨어뜨리는 역할을 한다. 임신을 하기 전 키스를 통해 면역력을 강화하면 이 바이러스가 태아에게 나쁜 영향을 미칠 가능성을 낮출 수 있다는 설명이다.

스트레스 감소= 사람 사이에 유대관계를 형성하면 옥시토신이라는 호르몬이 방출된다. 특히 키스처럼 적극적인 스킨십은 호르몬 수치에 더 큰 영향을 미친다. 키스를 하면 옥시토신 방출량이 늘어나고 코르티솔 수치가 떨어지며 기분이 전반적으로 안정화된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알레르기 증상 완화= 계절성 알레르기 때문에 코를 훌쩍거린다면 키스가 이 같은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 일본의 한 연구에 따르면 30분간 키스를 한 연인은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키는 ‘면역글로불린 E’ 수치가 떨어지는 결과를 보였다. 단백질의 일종인 면역글로불린 E는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물질이 체내에 침투했을 때 콧물과 재채기 등의 증상을 유도한다. 키스를 하면 재채기, 콧물 등의 증상이 줄어들 수 있다는 설명이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