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변 잦고 잔뇨감…. 혹시 나도 전립선암?

-전립선은 어떤 장기이지요?

전립선은 남성에게만 있는 장기로 정액의 일부를 만들어냅니다. ‘전립샘’이라고도 부릅니다. 방광에서 나오는 요도를 둘러싸듯이 있으며 밤톨과 같은 모양을 하고 있어 ‘밤톨샘’이라고 부르자는 의사도 있습니다.

-전립선의 원인과 증세에 대해서 설명해주세요.

전립선암의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고령, 아프리카계 미국인 혈통, 가족력, 생활양식 요인(비만과 고지방 식사, 특히 동물 지방이 많은 식사)등이 관계 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전립선암은 요도를 둘러싸듯이 있기 때문에 전립선암이 발생하면 요도가 압박돼 각종 증상이 나타나게 됩니다. 증상으로서는 △소변이 잘 나오지 않고 △소변 횟수가 잦아지며 △배뇨 후에도 소변이 남은 듯한 느낌이 나고 △밤에 소변 때문에 자주 깨며 △화장실에 가고 싶다고 느낀 뒤 소변을 참지 못하게 되며 △아랫배가 불쾌한 증세 등이 나타납니다.

암이 크지 않을 경우에는 증세가 없을 수 있습니다. 암이 지나치게 강하게 요도를 압박하면 소변을 아예 볼 수 없게 되기도 합니다. 암이 요도나 방광에 있으면 혈뇨가 나오기도 합니다. 암이 방광으로 옮겨가면 방광자극증상이 심해져 요실금상태가 됩니다. 또한 요관이 막히면 신장에서 만들어진 소변이 방광에까지 흐르지 못하고 신장에 고이게 되어 수신증에 걸려 등 부위가 아프기도 합니다.

전립선암은 진행되면 림프절이나 뼈로 잘 전이하기 때문에 그에 따른 증상이 나타납니다. 피부 가까운 림프절로 전이하면 살갗이 곪거나 부어오르며 아프기도 합니다. 뼈로 전이하면 통증, 골절 등이 나타납니다. 잘 전이되는 뼈는 골반뼈와 요추, 흉추 등 입니다. 암이 뼈로 광범위하게 퍼지면 골수에서 혈액을 만들기가 곤란해지므로 빈혈이 되며, 더 진행되면 혈액 중에 지혈을 담당하는 성분이 부족해 소화관 출혈 등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전립선암은 어떻게 치료하나요?

전립선암의 치료법에는 호르몬요법, 수술 방사선요법, 화학요법의 4종류가 있습니다. 의사는 암이 있는 장소, 병기, 연령, 병력이나 건강상태 등을 종합적으로 보고 치료방법을 계획합니다.

호르몬요법은 전립선암의 기본이 되는 치료법입니다. 전립선암은 남성호르몬의 영향을 받아 증식하는 암입니다. 남성호르몬을 억제하는 작용을 하는 여성호르몬이나 항남성호르몬제를 하루에 수차례 복용하는 방법과, 뇌하수체에 작용하여 남성호르몬을 저하시키는 약을 한 달에 한번 주사로 맞는 방법이 있습니다. 치료효과에는 큰 차이가 없습니다.

수술은 대체로 암이 전립선내에 국한되어 있을 때 시행합니다. 암이 전립선피막을 약간 넘어 있더라도 전이가 나타나지 않으면 호르몬치료를 병용함으로써 수술을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최근에는 로봇을 이용한 수술을 시행하여 부작용과 합병증을 줄이고 있습니다.

환자의 상태에 따라 방사선요법, 항암화학요법 등을 병행하기도 합니다.

남성 생식기 분야 베스트닥터에 김청수 교수

김청수 교수는 누구인가

이성주 기자 stein33@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