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전적 비만도 운동으로 고칠 수 있다”

 

뚱뚱해질 확률 낮아져

부모에게 물려받은 ‘비만 유전자’를 가진 사람들은 운동을 해도 소용이 없다고 여기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이런 생각은 잘못된 것이라는 연구결과가 있다.

영국 ‘의학연구심의회 역학부서’ 연구팀은 전 세계 성인 22만 명을 대상으로 유전자와 체중, 운동 습관을 조사했다. 연구는 달고 기름진 음식을 찾게 만드는 ‘정크 푸드 유전자’에 초점을 맞췄다.

‘정크 푸드 유전자’란 16번째 염색체에 있는 FTO 유전자(비만 관련 유전자)의 손상된 버전을 말한다. 이런 버전을 가진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한 끼에 100칼로리를 더 먹는다. 일주일 치를 합산하면 2100 칼로리, 하루치 식사량이다.

조사결과, 이 버전이 비만을 유발한다는 사실과 함께, 운동의 중요성이 확인됐다. 결함 FTO 유전자를 한 개 가지고 있으면서 움직이기 싫어하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비만해질 확률이 30% 높았다. 하지만 운동을 하는 사람들은 비만해질 확률이 22%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운동을 하면 비만 유전자의 영향을 낮출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또한 운동을 하지 않으면서 비만 유전자를 두 개 가진 사람은 그런 유전자가 없는 사람보다 비만 확률이 69% 높게 나타났다. 하지만 운동을 하는 사람들은 비만 확률이 29%만 높게 나타났다.

연구 결과를 실은 ‘공공과학 도서관 의학지’ 편집인은 논평에서 “유전적 비만 체질은 운동을 해도 고쳐지지 않는다는 생각이 널리 퍼져 있지만 이는 잘못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런 내용은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