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가장 잘 아는 사람은 과연 나 자신일까?

 

지능 매력 등에 대해 잘 몰라

고대 그리스의 철학자 소크라테스는 델포이 신전에 새겨진 ‘너 자신을 알라’는 경구를 인용하며 사람들이 자신에 대해 성찰할 것을 갈파했다. 사람들은 소크라테스를 아는지 관계없이 누구보다 자신을 잘 안다고 생각한다. 심리학자들은 ‘나를 가장 잘 아는 사람은 바로 나’라고 믿어 왔다.

그러나 미국 세인트루이스 워싱턴대학교 심리학과 연구팀은 “사람은 스스로의 감정은 잘 느끼지만 스스로 좋아지기를 바라는 지능, 매력, 창의력이나 희망사항 등의 특징은 남보다 더 모른다”는 연구결과를 내놨다.

연구팀의 사이먼 바지르 박사는 자신이 개발한 ‘자아-타인 인지 불균형(SOKA)’ 실험을 165명의 자원자에게 실시했다. 연구팀은 실험 참가자들에게 몇 개의 다른 일을 주고 IQ(지능지수) 테스트를 실시했다.

또 누가 지도자의 자질을 가졌는지 보기 위해 집단 토론을 실시했고, 누가 엄격한 척 행동하는 사람인지 보기 위해 좁은 방에서 사회적 스트레스 테스트를 실시했다. 또 사람들 앞에서 자기 몸의 장단점에 대해 말하게 했다.

연구팀은 모든 실험이 끝난 뒤 각각의 참가자들에게 40개의 성격 평가 양식을 통해 스스로와 다른 참가자들을 평가하게 했다. 그 결과 사람들은 자신의 생각, 느낌, 슬픔, 걱정 등의 내면적 특징은 정확히 평가했지만 밖으로 드러나는 지능, 매력, 창의성 등의 외향적 특징은 다른 사람들보다 덜 정확하게 평가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사람들은 대체로 자신이 원하는 것과 원하지 않는 것에 대해서도 남들보다 잘 알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바지르 박사는 자신의 일부 특징을 다른 사람보다 더 잘 알지 못하는 이유에 대해 “모든 사람은 늘 매력적이고 지적으로 보이고 싶어 하기 때문에 자기 객관화에 실패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친구가 똑똑하지 못한 것은 상관없지만 자신이 똑똑하지 못하다는 것은 스스로에게 위협적인 요소이기 때문에 스스로 객관적으로 판단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이런 내용은 미국 과학 전문지 사이언스데일리 등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