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시간 짧을수록 男 자살충동, 女 우울감

 

수면시간이 짧을수록 남성은 자살 충동, 여성은 우울감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골관절염 등 만성질환의 유병률 증가에도 수면시간은 영향을 미쳤다.

자생한방병원 척추관절연구소 이민수, 하인혁 연구팀은 2010~2012년 국민건강 영양조사에서 수면시간 설문에 응답한 19세 이상 1만7638명을 비교 연구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15일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전체 하루 평균수면시간의 평균값을 1로 놨을 때 수면시간이 6시간 미만인 남성과 여성의 자살에 대한 생각은 각각 1.39배, 1.13배 증가했고, 우울감은 1.26배, 1.71배 늘어났다. 스트레스는 각각 1.42배, 1.77배 더 증가했다.

연구팀은 “남성의 경우 짧은 수면시간으로 인한 피로가 문제해결능력을 손상시키고, 감정조절능력을 떨어뜨려 충동적으로 행동할 수 있는 반면, 여성은 난소호르몬의 직접적인 영향과 스트레스 반응을 조절하는 HPA(시상하부 뇌하수체 부신, hypothalamic–pituitary–adrenal)가 우울증에 영향을 끼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골관절염이나 암과 같은 만성질환도 짧은 수면시간에 따라 유의한 차이를 보였다. 하지만 연구팀은 “골관절염으로 인한 통증과 암 진단확정 시기에 따른 정신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변인으로 보정하지 못하는 한계가 있어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민수 연구원은 “과도한 스트레스와 우울증 등으로 삶의 질과 행복지수가 떨어지고 자살률이 치솟는 현대 사회에 비춰볼 때 수면의 질, 적정 수면시간이 정신건강 향상에 도움을 주는 중요한 방법”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논문은 영국 온라인 공공보건저널 ‘BMC 퍼블릭 헬스’ 12월호에 게재됐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