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중 항우울제 복용, 자폐아 위험 2배

“아직 잠정적 결과”

임신 4~9개월 기간에 항우울제를 복용하면 아이가 자폐증에 걸릴 위험이 2배 가까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몬트리올대학교 연구팀은 14만5456명의 임신부를 대상으로 태어난 아이가 10살이 될 때까지 추적조사를 실시했다. 이중 1054명의 아이가 평균 4.5세에 자폐증 진단을 받았다.

연구팀은 “추적 조사결과 임신 4~9개월에 항우울제를 복용한 산모들은 아이가 자폐증 진단을 받을 위험이 약을 먹지 않은 경우보다 87%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팀의 아닉 베라드 교수는 “임신 마지막 6개월 동안 항우울제 복용은 7세까지 아이가 자폐증 진단을 받을 위험을 거의 두 배 높이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말했다.

베라르 교수는 “특히 산모가 선별세로토닌재흡수억제제(SSRI) 계열 항우울제를 복용한 경우 그렇다”고 덧붙였다. 연구팀은 임신 첫 3개월이나 임신 이전 1년 동안 항우울제를 복용한 것과 자폐증 사이에는 연관성을 발견하지 못했다.

이에 대해 다른 과학자들은 “이번 연구결과는 여전히 잠정적”이라며 “임신한 여성 10명 중 많게는 1명 정도가 우울증을 겪고 있고 부작용이 적은 SSRI 계열 항우울제가 가장 선호되는 처방약이라는 사실을 고려하면 임산부들에게 불안감을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우울증과 자폐증 모두에 흔한 유전적 성향 같은 교란요인들이 있을지 모른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의학협회지 소아과학(JAMA Pediatrics)’에 실렸으며 UPI통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등이 보도했다.

권순일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