뚱뚱할수록 왜 먹을 걸 더 찾을까

 

뇌가 포만감 못 느껴

비만한 사람은 음식을 쉬지 않고 계속 먹는 경향이 있다. 왜 그럴까. 비만인 사람은 위에 음식이 차도 포만감을 느끼게 하는 뇌의 특정부위가 반응하지 않아 계속 먹게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브룩헤이븐국립연구소 연구팀은 체질량지수(BMI) 20~29 사이의 사람과 비만 환자 등 총 18명에게 인체에 해가 없는 풍선 모양의 기구를 삼키게 했다. 배가 부른 정도에 따른 뇌 활동을 측정하기 위해 기구는 텅 빈 것, 각각 50%, 70%, 100% 물을 채운 것을 사용했다.

체질량지수는 몸무게(㎏)를 키의 제곱(㎡)으로 나눈 것으로 결과 값이 20미만이면 저체중, 20~24 정상, 25~29 과체중, 30이상이면 비만이다. 연구팀은 참가자들이 기구를 삼킨 후 뇌를 기능적 자기공명영상(fMRI)장치로 촬영했다.

그 결과, 비만인 사람은 각각의 기구에 배부르다고 느끼는 정도가 비만하지 않은 사람에 비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뇌 촬영 결과와 비교해 보니 대뇌에 싸여있는 후방 편도체의 왼쪽부분이 잘 반응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후방 편도체의 왼쪽 부분은 포만감을 느끼고 이를 위에 전달하는 역할을 하며 대뇌피질 근처에 위치해 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로 뚱뚱한 사람이 많이, 오랫동안 먹는 이유가 밝혀졌다”며 “비만 치료를 위해 후방 편도체 왼쪽 부분을 연구하면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내용은 ‘뉴로이미지(NeuroImage)’ 등에 실렸다.

왜 술 마신 뒤 커피 먹으면 안 될까?

역시 걷기, 어떤 운동보다 살빼기 효능 탁월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