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몰아서 운동 탓? 중장년층 무릎병 폭증

 

평소에 운동을 거의 하지 않다가 주말에 등산 등 무리한 운동을 몰아서 하는 사람들이 많다. 이 때문에 무릎 관절에 손상을 입은 사람들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대표적인 노인성 질환인 무릎 퇴행성 관절염 환자의 연령층도 40 ,50대로 점점 낮아지고 있다.

매년 12월 첫 번째 수요일인 ‘슬(무릎)관절의 날’을 맞아 대한슬관절학회는 무릎 퇴행성 관절염의 대표 수술법인 무릎절골술(HTO: High Tibial Osteotomies)을 받은 45세 이상 54세 미만의 환자가 5년간 약 3배 증가했다고 2일 밝혔다.

2009년과 2013년의 환자 데이터를 살펴본 결과, 체중이 가해지는 관절을 부분적으로 재배치해 내측 연골의 손상을 예방하는 무릎절골술(HTO) 수술을 받은 중장년층의 환자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무릎절골술(HTO)의 2009년과 2013년의 환자 수를 비교해보면 45세 이상 54세 미만 무릎 절골술 환자 수는 약 3배 증가했고, 55세 이상 64세 미만 환자수는 약 5배 늘어났다.

대한슬관절학회는 중장년층 무릎 관절 질환 환자가 급증한 이유로 비만과 무리한 운동을 꼽았다. 무릎은 우리 몸에서 가장 많은 하중과 충격을 견디는 관절로 다른 관절에 비해 체중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 한 해외 연구에 따르면 BMI지수가 30kg/m2이상인 비만환자가 정상 체중을 지닌 사람보다 무릎 골관절염에 걸릴 확률이 6.8배 높았다.

또한 충분한 준비 운동 없이 무리한 운동을 하게 되면 무릎 관절에 부담을 주게 되어 무릎 통증을 유발시킬 수 있다. 특히 등산을 하거나 내리막길을 내려갈 때 무릎에는 체중의 5배 이상의 무게가 실리게 되는데 이를 뒷받침하는 근력이 없을 경우 무릎 관절에 무리가 갈 수 있다.

대한슬관절학회 강승백 학술위원장은 “무릎 관절 질환은 한번 발병하면 정상 회복이 어려우므로 예방이 중요하다”며 “평소에 체중관리, 적절한 근력운동과 가벼운 걷기 등의 운동을 통해 건강한 무릎을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나이 들면 왜 잠자다 소변이 자꾸 마려울까

아침? 저녁? 운동 언제 하는게 좋을까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