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말 한마디가… 당뇨 치료 예후 큰 차이

 

말 한 마디로 천냥 빚을 갚는다는 옛말이 있다. 사람을 기분 좋게 만드는 대화법은 존재하고, 이는 치료 과정에서도 요긴하게 쓰인다. 실제 2형 당뇨병 진단을 내릴 때 의료진과 환자가 나누는 대화의 질은 치료 예후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세계당뇨병연맹에 따르면 베링거인겔하임, 릴리와 함께 26개국에서 1만여명의 2형 당뇨병 환자들을 설문조사한 결과, 당뇨병 판정을 받을 때 의료진으로부터 격려를 받거나, 협력적인 표현을 쓴 의료진과 대화를 나눈 환자들은 향후 자가 치료와 건강한 생활에서 긍정적인 영향을 받았다.

분석 결과를 보면 환자들은 의료진의 대화 방식을 격려, 협력, 부정적 등 3가지 유형으로 구분했다. 예컨대 당뇨병 조절을 위해 시도해 볼 수 있는 방법이 많다고 말하거나, 치료 계획을 세울 때 의견을 묻는 대화 방식을 격려 또는 협력의 대화법으로 인식했고, 시간이 지날수록 당뇨병 조절이 더 어려워 질 수 있다는 식의 대화법을 부정적으로 받아들였다.

환자가 당뇨병 진단 시점에서 인지하는 이러한 대화법은 이번 설문조사에서 모든 환자의 자가 보고 결과와 연관됐다. 담당 의료진과의 대화에서 격려 또는 협력의 대화법을 떠올린 환자들은 치료 순응도가 더 높았을 뿐만 아니라 당뇨병으로 인한 정신적 고통이 완화되고, 운동과 식이요법이 개선되는 등 전반적인 자가 치료와 생활건강이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많은 당뇨병 환자들은 당뇨병으로 진단되는 시점에 정신적으로 스트레스를 받거나, 어떤 병인지 몰라서, 대처법을 잘 몰라서 걱정하게 된다. 이번 연구 결과는 의료진의 적절한 대화 방식이 진단 초기부터 환자가 병을 받아들이고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하고 있다. 미국의 행동심리학자인 윌리엄 폴론스키 박사는 “최근 분석된 환자 데이터들은 2형 당뇨병을 장기간 성공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초기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는 사실을 뒷받침해준다”고 밝혔다.

왜 술 마신 뒤 커피 먹으면 안 될까?

역시 걷기, 어떤 운동보다 살빼기 효능 탁월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