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설거지 청소만 해도… 노인 치매 예방

 

적정 체중 유지, 금연 병행해야

노인이라도 설거지, 요리, 청소 같은 집안일을 매일 하면 알츠하이머병에 걸릴 위험을 낮출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츠하이머병은 치매를 일으키는 가장 흔한 퇴행성 뇌질환이다.

미국 시카고에 있는 러시 대학교 의료센터 연구팀은 평균 나이 82세인 716명을 대상으로 모니터 장치를 부착하여 일상 활동을 관찰했으며, 기억력과 사고력을 측정하기 위한 인지력 검사도 함께했다.

그 결과, 3년이 지난 뒤 10%에 해당하는 71명이 알츠하이머로 발전했다. 대상자 중 가장 비활동적인 그룹이 질병에 걸릴 확률은 가장 활동적인 그룹에 비해 두 배 정도 높았다.

연구팀의 아론 부크만 박사는 “운동은 물론 요리, 설거지, 청소와 같은 활동들도 알츠하이머 발병 위험을 줄여준다”고 밝혔다. 65세가 넘으면 3분의 1가량이 치매로 사망하게 되는데 최소한의 활동만으로도 알츠하이머병을 예방할 수 있다는 사실은 상당히 고무적인 결과이다.

또한 규칙적인 집안일과 함께 일정한 체중을 유지하고 담배도 끊어야 한다. 이런 내용은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에 실렸다.

왜 술 마신 뒤 커피 먹으면 안 될까?

역시 걷기, 어떤 운동보다 살빼기 효능 탁월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