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척추측만증 심각… 어떤 운동이 좋을까

 

성장기 장애 유발 질환

척추측만증은 일자로 곧게 뻗어있어야 할 척추가 S자, C자의 형태로 휘는 증상으로 3차원의 기형상태를 말한다. 이러한 척추측만증의 발병률이 해가 갈수록 높아져 문제가 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척추측만증 환자 중 10대 청소년 환자가 46.5%로 높은 비율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청소년 척추측만증이 문제가 되는 이유는 80~90%의 환자가 특별한 원인이 없이 발병하는 특발성 척추측만증으로 진단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이는 바르지 못한 자세 등으로 유발되는 기능성 척추측만증에 비해 정상적인 척추로의 회복이 매우 어려워 자녀들의 키 성장에 치명적인 장애를 가져올 수 있기 때문이다. 휘어있는 상태에서 성장에 의해 척추가 계속 자라난다면 측만의 각도가 심해지면서 외형의 변화와 함께 통증 등의 2차적 질환 또한 유발될 가능성이 높아진다.

따라서 자녀의 척추측만증이 의심될 경우에는 더 이상의 진행과 악화를 예방하기 위해 발견 즉시 교정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그리고 무엇보다 척추측만증과 같은 질환이 유발되기 전에 척추를 바로 세우는 자세습관과 척추건강에 좋은 운동습관을 길들여줌으로써 평상시에도 성장기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노력을 기울이는 것이 필요하다.

그렇다면 척추건강을 돕고 측만증을 예방하는 운동으로는 어떠한 것들을 들 수 있을까? 첫 번째로 수영이 있다. 물에서의 움직임은 척추주변의 근력을 강화시키는 효과를 볼 수 있고 스트레칭에도 도움이 된다.

또 중력의 부담을 덜고 부상의 염려가 적다는 장점이 있다. 이미 휘어진 척추를 펼 수는 없지만 더 이상의 진행을 예방하는 데에는 효과적인 운동이 될 수 있다. 자전거타기 또한 척추근력 강화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이때 자전거는 실내자전거를 타는 것처럼 울퉁불퉁한 도로에서가 아닌 강도가 일정하고 동작이 부드러운 상태로 유지될 수 있는 곳에서 타는 것이 좋다. 이 밖에도 척추를 펴는 스트레칭과 척추배열에 도움이 되는 운동을 매일매일 꾸준히 해주는 것 또한 척추가 휘는 것을 예방하고 통증과 체형을 개선시키는 효과를 볼 수 있다.

잠실 뽀빠이정형외과 이재학 원장은 “청소년기에 유발된 특발성 척추측만증은 기능성 척추측만증에 비해 치료가 어려워 조기 발견에 의한 빠른 교정시기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특발성의 경우 그 발생 자체를 막을 수는 없지만, 평소 스트레칭과 근력운동을 꾸준히 해온 경우 진행을 더디게 하는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병원 교정치료와 함께 전문 치료사들의 도움 하에 자세, 운동 교정치료 및 수영, 철봉과 같은 척추근력에 도움이 되는 운동을 병행한다면 상태의 악화를 막고 척추건강을 회복하는 효과를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왜 술 마신 뒤 커피 먹으면 안 될까?

역시 걷기, 어떤 운동보다 살빼기 효능 탁월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