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여대 의료원, 새 병원 및 의대 착공

 

이화여대 새 병원과 의과대학이 오늘(23일) 서울 강서구 내발산동 신축 부지에서 착공됐다. 지하 5층, 지상 10층, 1036병상 규모의 이화여대 새 병원과 지하5층, 지상 12층 규모의 의과대학은 오는 2018년 하반기에 준공될 예정이다.

새로 건립될 이화여대 새 병원은 국내 최초로 기준병실 3인실, 전 중환자실 1인실로 설계됐다. 완벽한 감염관리를 위해 공조 시스템이 분리된 호흡기 내과 병동과 음압격리병동 및 응급의료센터 내 음압격리실, 병동 내 별도 면회실 등도 설치된다.

이화의료원은 새 병원을 암과 심뇌혈관질환, 장기이식 등 고난이도 중증질환에 특화된 병원으로 육성하는 한편, 첨단 국제진료센터와 프리미엄 건강증진센터 운영, 당일 진료 및 검사를 위한 원스톱 서비스, 외국인 전용 원무 창고 개설 등을 통해 동북아 의료허브로 만들 계획이다.

김승철 이화여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은 “이화여대 새 병원과 의과대학 신축은 동북아 국제 의료 허브가 되기 위한 획기적인 전기가 될 것”이라며 “새로운 병실 환경과 국제 수준의 감염 관리 시스템을 갖춰 대한민국 의료 문화를 바꾸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