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삼 전 대통령 서거…심부전-패혈증 겹쳐

김영삼 전 대통령이 오늘(22일) 새벽에 패혈증과 급성심부전으로 서거했다.

지난 19일 고열로 서울대병원에 입원한 김 전 대통령은 상태가 악화돼 21일 오후 중환자실로 옮겨 치료를 받고 있던 중이었다.

오병희 서울대병원장은 브리핑에서 “(고인이) 사망에 이른 직접적 원인은 허약한 전신 상태에서 패혈증과 급성심부전이 겹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전 대통령은 과거에도 반복적인 뇌졸중과 협심증, 폐렴 등으로 여러 차례 서울대병원에 입원한 바 있다.

오 원장은 “지난 2013년 4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반신불수를 동반한 중증 뇌졸중과 폐렴으로 입원한 바 있다”고 전했다.

병원측은 차남 김현철씨 등 가족들이 임종을 지켜봤으며, 서거시각은 22일 0시 22분이라고 확인했다.  [사진출처 = 김현철 SNS]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